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항저우AG 대표 뽑는 양궁 평가전 첫 대회서 김우진·강채영 1위

송고시간2022-04-09 08:07

beta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선수를 뽑는 양궁 국가대표 1차 평가전에서 김우진(청주시청)과 강채영(현대모비스)이 나란히 리커브 1위에 올랐다.

9일 대한양궁협회에 따르면 전날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끝난 2022년 국가대표 1차 평가전에서 김우진은 30점 평균 기록 27.74점(3발), 5일간 총 배점 합계 35점으로 리커브 남자부 1위를 차지했다.

강채영은 30점 평균 기록 27.81(3발), 총 배점 합계 38점으로 1위 자리를 꿰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활 시위 당기는 김우진
활 시위 당기는 김우진

[대한양궁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선수를 뽑는 양궁 국가대표 1차 평가전에서 김우진(청주시청)과 강채영(현대모비스)이 나란히 리커브 1위에 올랐다.

9일 대한양궁협회에 따르면 전날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끝난 2022년 국가대표 1차 평가전에서 김우진은 30점 평균 기록 27.74점(3발), 5일간 총 배점 합계 35점으로 리커브 남자부 1위를 차지했다.

김우진과 함께 지난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활약한 김제덕(경북일고), 오진혁(현대제철)이 차례로 2, 3위에 올랐다. 4위는 이승신(현대제철)이다.

평가전 출전한 강채영
평가전 출전한 강채영

[대한양궁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차까지 치러지는 평가전에 리커브는 남녀 각 8명, 컴파운드는 남녀 각 6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1~2차 평가전 성적을 합산해 각 종목당 남녀 4명씩, 총 16명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게 된다.

리커브 여자부에서도 강채영, 안산(광주여대) 등 도쿄올림픽 멤버들이 선전했다.

강채영은 30점 평균 기록 27.81(3발), 총 배점 합계 38점으로 1위 자리를 꿰찼다.

이어 안산과 이가현(대전시체육회), 임시현(한국체대)이 2∼4위에 자리했다.

컴파운드 남자부에서는 양재원(울산남구청), 김종호, 최용희(이상 현대제철), 강동현(대구시양궁협회)이 차례로 1∼4위를 차지했다.

컴파운드 여자부에서는 김윤희, 소채원, 송윤수 등 현대모비스 소속 선수들이 치열한 선두 경쟁을 펼친 끝에 차례로 1~3위를 점령했고, 오유현(전북도청)이 4위에 올랐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