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 컬링팀, 스위스·캐나다에 연패…세계선수권 PO '빨간불'

송고시간2022-04-08 14:37

beta

남자 컬링 국가대표팀인 경북체육회가 스위스와 캐나다에 연달아 패하면서 세계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PO) 자력 진출이 불가능해졌다.

남자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세계남자선수권대회 예선 10차전에서 예선 1위를 질주 중인 캐나다에 2-10으로 졌다.

대표팀이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기고 공동 3위(6승 4패)인 미국과 스코틀랜드, 이탈리아, 스위스 중 한 팀이라도 1경기 이상 패해야 PO 진출 가능성이 열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선수권대회 첫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남자 컬링 대표팀 경북체육회
세계선수권대회 첫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남자 컬링 대표팀 경북체육회

[대한컬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남자 컬링 국가대표팀인 경북체육회가 스위스와 캐나다에 연달아 패하면서 세계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PO) 자력 진출이 불가능해졌다.

남자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세계남자선수권대회 예선 10차전에서 예선 1위를 질주 중인 캐나다에 2-10으로 졌다.

앞서 이날 오전 6시에 열린 스위스와의 예선 9차전에서 7-9로 패한 대표팀은 캐나다전까지 내주면서 독일, 노르웨이와 함께 공동 7위(5승 5패)로 내려앉았다.

세계선수권대회 첫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대표팀이 PO에 진출하기 위해선 13개 팀이 겨루는 예선에서 6위 안에 들어야 한다.

대표팀이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기고 공동 3위(6승 4패)인 미국과 스코틀랜드, 이탈리아, 스위스 중 한 팀이라도 1경기 이상 패해야 PO 진출 가능성이 열린다.

이번 대회는 승패 기록이 같을 경우 '승자승 원칙'에 따라 최종 순위를 정하기 때문에 예선에서 우리 대표팀에 패한 미국과 스코틀랜드, 이탈리아의 경기 결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나마 남은 경기 일정은 대표팀에 유리한 상황이다.

대표팀은 9일 오전 6시 공동 7위인 독일과 예선 11차전을 치른 뒤, 오전 11시 12위 네덜란드와 예선 최종전에서 만난다.

반면 미국은 같은 순위인 이탈리와 경기를 치러야 해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스코틀랜드도 1위 캐나다와 공동 3위 스위스와의 경기가 남아 있어 현재 순위를 유지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