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음악영웅' 차이콥스키 머물던 별장도 러군에 파괴

송고시간2022-04-08 12:59

beta

러시아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가 생전에 머물렀던 우크라이나 북동부의 별장도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차이콥스키가 한때 지냈던 우크라이나 동부 트로스얀네츠시의 별장이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무너져내렸다.

러시아군의 공격에 이 별장뿐만 아니라 도시 전체가 폐허로 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서진 트로스얀네츠 주택, 서곡 '폭풍' 탄생한 곳

러시아 작곡가 차이콥스키가 생전에 머물렀던 우크라이나 별장
러시아 작곡가 차이콥스키가 생전에 머물렀던 우크라이나 별장

[AFP 통신 트위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러시아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가 생전에 머물렀던 우크라이나 북동부의 별장도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차이콥스키가 한때 지냈던 우크라이나 동부 트로스얀네츠시의 별장이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무너져내렸다.

차이콥스키는 한때 트로스얀네츠를 고향이라 불렀다. 그는 24세이던 1864년 이곳에서 지내며 자신의 첫 관현악 작품인 서곡 '폭풍'을 작곡했다.

러시아군의 공격에 이 별장뿐만 아니라 도시 전체가 폐허로 변했다.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점령 후 한달여 만인 지난 1일 이 지역을 탈환했다.

그러나 이미 차이콥스키의 악상을 간직한 건물은 무너져내리고 곳곳엔 러시아 침공을 뜻하는 'Z' 글자가 새겨져 있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