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편 도박 빚에 아들 둘 살해한 엄마…"거리 나앉으려니 비참"(종합)

송고시간2022-04-08 13:30

beta

초등학생 아들 2명을 살해한 뒤 자수한 40대 여성은 빚으로 집까지 압류된 상황에 대한 압박감과 불안감 등 생활고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피의자 A(40)씨는 남편의 도박 빚으로 불화가 쌓여 별거하다가 이달 5일 밤 주거지인 금천구 시흥동 다세대주택에서 초등학생 아들 2명(8·7)의 목을 졸라 잇따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들과 거리로 나앉을 생각을 하니 비참해 아이들을 살해한 뒤 따라 죽으려고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초등생 아들 2명 살해 뒤 극단 선택 시도…이웃 주민 "평소 아이 끔찍이 아껴"

서울금천경찰서
서울금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오진송 기자 = 초등학생 아들 2명을 살해한 뒤 자수한 40대 여성은 빚으로 집까지 압류된 상황에 대한 압박감과 불안감 등 생활고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피의자 A(40)씨는 남편의 도박 빚으로 불화가 쌓여 별거하다가 이달 5일 밤 주거지인 금천구 시흥동 다세대주택에서 초등학생 아들 2명(8·7)의 목을 졸라 잇따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남편의 월급으로 자녀를 양육해오고 있었지만 이자가 연체돼 집까지 압류당했고, 남편과 연락도 닿지 않자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불안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들과 거리로 나앉을 생각을 하니 비참해 아이들을 살해한 뒤 따라 죽으려고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실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그는 남편을 찾아가 자녀들을 살해한 사실을 털어놓고 남편과 함께 전날 오후 4시 40분께 서울 금천경찰서를 방문해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같은 빌라에 거주하는 이웃 주민은 A씨에 대해 "평소 구김살이 없고 너무 착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랑만 불화가 있었지 애들을 끔찍이 아끼는 사람이었다. 아동 학대 정황도 느낄 수 없었다"면서 "관리비를 꼬박꼬박 잘 냈기 때문에 생활고가 있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 주민은 자신의 가족이 사건 당일 낮에 A씨를 목격했다며 "(A씨가) 1층에서 멍하니 본인의 집을 쳐다보고 있길래 뭘 하느냐고 물었더니 '그냥 물이 떨어져서요'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주민도 "우리 건물 온라인 커뮤니티가 있는데 거기서도 별다른 이상한 점은 찾지 못했다"고 했으며, 익명을 요구한 빌라 수리공도 "(A씨는) 상냥하고 성격도 좋았다. 아이들을 예뻐해서 학교나 학원 갈 때마다 손잡고 마중 나가고 데려다주곤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중으로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norae@yna.co.kr, dingd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ftNuHVUlY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