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해경 헬기 해상추락 사고에 "인명구조 최선" 긴급지시

송고시간2022-04-08 06:49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발생한 해양경찰 대형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가용한 모든 함정, 항공기 및 주변을 운항 중인 어선, 상선, 관공선을 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이날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김 총리는 해양수산부 장관, 국방부 장관, 해양경찰청장에게 이같이 지시하고 "수색·구조 과정에서 구조대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30분께 제주 마라도 인근 해상에서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항공대 소속 헬기가 추락해 부기장 등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종자 수색 중인 해경
실종자 수색 중인 해경

(서귀포=연합뉴스) 8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남해해경청 항공대 소속 헬기(S-92)가 추락 사고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을 벌이고 있다. 2022.4.8 [제주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ragon.me@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발생한 해양경찰 대형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가용한 모든 함정, 항공기 및 주변을 운항 중인 어선, 상선, 관공선을 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이날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김 총리는 해양수산부 장관, 국방부 장관, 해양경찰청장에게 이같이 지시하고 "수색·구조 과정에서 구조대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30분께 제주 마라도 인근 해상에서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항공대 소속 헬기가 추락해 부기장 등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이들은 전날 대만 해역에서 조난 신고가 접수된 교토 1호를 수색하기 위해 이동 중이던 경비함정 3012함에 구조대원 6명을 내려준 뒤 다시 부산으로 가려고 이륙한 뒤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총리는 앞서 전날밤 대만 해상에서 우리 국민 6명이 탑승한 선박이 조난된 것과 관련해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 "현지 관계 당국과 협력,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실종자들이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라"고 긴급지시하기도 했다.

chom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h3Yw_s2AS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