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2배로↑…"에너지가 안보"

송고시간2022-04-08 01:27

beta

독일이 8년 안에 신재생에너지전력 비율을 2배로 확대하는 등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에 대대적으로 속도를 내기로 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서 볼 수 있듯 에너지 정책이 곧 안보를 위한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독일 신호등(사회민주당-빨강·자유민주당-노랑·녹색당-초록) 연립정부는 6일 내각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법안 패키지를 의결했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이 7일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이 8년 안에 신재생에너지전력 비율을 2배로 확대하는 등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에 대대적으로 속도를 내기로 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서 볼 수 있듯 에너지 정책이 곧 안보를 위한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부 장관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부 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독일 신호등(사회민주당-빨강·자유민주당-노랑·녹색당-초록) 연립정부는 6일 내각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법안 패키지를 의결했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이 7일 전했다.

법안에 따르면 독일은 2030년까지 독일 에너지 믹스(전원별 구성 비율)에서 재생에너지 비중을 현행 42%에서 80%로 높일 예정이다.

독일은 매년 새로운 풍력발전기와 태양광 패널 등 빛을 이용해 전기를 만드는 기기를 대거 확충할 예정이다.

독일의 풍력은 2배로, 태양광은 4배로 늘리는 게 목표다. 신규 발전기의 인가 기간을 앞당기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관련 인가는 기후중립 달성 시까지 특별 공공 관여 대상이 돼 가장 선순위로 처리된다.

전력의 경우 기후 중립을 2035년에 달성하는 게 목표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부 장관은 에너지 믹스에서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는 기후 보호를 위한 것일 뿐만 아니라 독일의 안보 이익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법안 패키지는 독일 정부의 안보정책의 관심사에 대한 응답이기도 하다"면서 "러시아 화석연료부터의 독립성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 죽음, 살인, 잔인함은 에너지정책이 지정학이기도 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뚜렷이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