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中, 러시아 유엔 인권이사회 퇴출 공개반대…"정치적 책략"(종합)

송고시간2022-04-08 05:09

"정치적·일방적 조치, 문제해결 도움 안돼"…이란·쿠바 등도 반대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퇴출에 반대하는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퇴출에 반대하는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

[유엔웹티비 캡처]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이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퇴출을 공개 반대했다.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는 7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긴급특별총회에서 러시아의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을 정지하는 내용의 결의안 표결에 앞서 발언을 신청, "우리는 객관성과 공정성, 투명성이 부족한 정치적 책략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우리는 일부 국가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정치적이고 평화적인 해법을 추구하는 대신 회원국들 사이에서 대립과 불신을 계속 추구하는 데 대해 매우 우려한다"며 이번 결의안을 내놓은 미국을 겨냥했다.

미국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부차 등의 도시에서 수백 명의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증거가 공개되자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퇴출을 추진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김 대사는 결의안 표결에 앞서 '부차 학살' 사건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번 결의안과 같이 정치적이고 일방적인 조치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우크라이나에서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러시아의 노력을 주목한다"며 인권이사회 퇴출 결의안의 부결을 호소했다.

북한은 앞서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유엔총회 결의안 2건에 대해서도 반대표를 행사한 바 있다.

유엔총회 긴급특별총회서 발언하는 장쥔 주유엔 중국대사
유엔총회 긴급특별총회서 발언하는 장쥔 주유엔 중국대사

[로이터=연합뉴스]

장쥔 주유엔 중국대사도 공개발언을 통해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퇴출 결의안을 가리켜 "유엔총회에서 그런 편가르기식 성급한 행동은 회원국들 사이의 분열을 악화하고, 관련 당사국들 사이의 대립을 격화할 것"이라며 "불에 기름을 더 붓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장 대사는 "우리는 이중잣대에 반대하며,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다른 나라에 압력을 가하는 일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하는 2건의 결의안에서 기권표를 행사한 중국은 이날 결의안에 대해서는 북한과 마찬가지로 반대표를 던졌다.

이날 회의에서 이란과 베네수엘라 등 친러시아 성향 국가들도 "정치적 동기에서 나온 결의안"이라며 반대 의사를 잇따라 밝혔다.

이란, 쿠바, 카자흐스탄, 시리아, 베트남, 니카라과 등은 실제로 반대표를 행사했으나 결의안은 찬성 93표, 반대 24표, 기권 58표로 통과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rj3GsICSUI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