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실업수당 청구 16만6천건…53년만에 최저치

송고시간2022-04-07 22:01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레스토랑에 걸린 채용 안내문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레스토랑에 걸린 채용 안내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고용회복에 힘입어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 수가 5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3월 27일∼4월 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16만6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1968년 11월 이후 최저치로, 전주보다 5천 건 감소했다. 당초 전주 청구건수는 20만2천 건으로 발표됐으나, 이날 17만1천 건으로 대폭 하향조정됐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20만 건도 크게 하회한 결과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50만 건으로 증가했으나, 이는 2주 전 기준으로 집계된다.

이날 발표는 미 노동시장의 강한 회복세와 기업들의 심각한 구인난을 잘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일자리를 채우는 데 애를 먹는 미국의 기업들은 기존 직원들을 붙잡아두고 신규 인력 채용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임금을 올리고 다양한 복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도 낮아진 것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행보에 더욱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연준은 지난달 0.2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상에 착수한 데 이어 5월 0.5%포인트 인상과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를 동시에 진행하는 등 통화긴축의 고삐를 한층 더 조일 것으로 예상된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