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보라 '저주 토끼', 세계 3대 문학상 부커상 최종 후보 선정(종합)

송고시간2022-04-07 20:02

beta

정보라(46) 작가가 영국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부커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7일(현지시간) 부커상재단이 사회관계망서비스와 홈페이지에서 한 발표에 따르면 정보라의 '저주 토끼'(Cursed Bunny)는 부커상 인터내셔널(The International Booker Prize) 부문 최종 후보(쇼트리스트) 6편에 포함됐다.

한국 작가 작품이 이 부문 최종 후보에 선정된 것은 세 번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터내셔널 부문' 6편에 포함…한국 작품 세 번째

번역한 안톤 허, 함께 후보에 포함

정보라 작가, 영국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후보 올라
정보라 작가, 영국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후보 올라

(서울=연합뉴스) '저주 토끼'로 영국 최고 권위 문학상인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The International Booker Prize) 후보에 오른 정보라 작가. 2022.3.11
[출판사 아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정보라(46) 작가가 영국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부커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7일(현지시간) 부커상재단이 사회관계망서비스와 홈페이지에서 한 발표에 따르면 정보라의 '저주 토끼'(Cursed Bunny)는 부커상 인터내셔널(The International Booker Prize) 부문 최종 후보(쇼트리스트) 6편에 포함됐다.

이 작품은 스웨덴에서 태어난 한국인 번역가 안톤 허(본명 허정범·41)가 영어로 옮겨 최종 후보에 같이 이름을 올렸다. 함께 1차 후보에 올랐던 박상영 작가의 '대도시의 사랑법'(Love in the Big City)은 명단에 들지 못했다.

한국 작가 작품이 이 부문 최종 후보에 선정된 것은 세 번째다. 2016년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받았으며, 2018년 그의 다른 작품 '흰'이 최종 후보까지 올랐다. 2019년 황석영의 '해질 무렵'이 이 부문 1차 후보에 선정됐지만 최종 후보에는 들지 못했다.

올해 최종 후보에는 2018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의 '야곱의 책들'(The Books of Jacob), 노르웨이 욘 포세의 '새로운 이름'(A New Name), 일본 가와카미 미에코의 '천국'(HEAVEN), 아르헨티나 클라우디아 피네이로의 '엘레나는 안다'(Elena Knows), 인도 지탄잘리 슈리 '모래의 무덤'(TOMB OF SAND)이 선정됐다.

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며 2019년까지 맨부커상으로 불렸다. 인터내셔널 부문은 비영어권 작가들의 영어 번역 작품을 대상으로 한다.

수상작은 5월 26일 가려진다. 상금(5만 파운드·한화 약 8천만원)은 작품에 공동 기여한 작가와 번역가에게 균등하게 지급된다. 최종 후보에 오른 여섯 작품에도 각각 2천500파운드(약 400만원)가 수여된다.

새로운 표지로 출간된 '저주 토끼'
새로운 표지로 출간된 '저주 토끼'

SF와 호러 판타지 소설에서 두각을 나타낸 정 작가는 연세대 인문학부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에서 러시아 동유럽 지역학 석사, 인디애나대에서 슬라브 문학 박사를 취득했다. 대학에서 강의하면서 소설을 쓰고 러시아를 비롯한 슬라브어권의 SF·판타지 문학을 번역한다.

2017년 국내 출간된 '저주 토끼'(아작)는 초현실적이고 기묘한 이야기 10편이 담긴 소설집이다. 판권이 영국 출판사 혼포드 스타에 판매돼 영미판으로 출간됐다.

부커상 재단은 이 소설집에 대해 "환상적이고 초현실적인 요소를 사용해 현대 사회의 가부장제와 자본주의의 참혹한 공포와 잔혹함을 다룬다"고 소개했다.

표제작은 저주 용품을 만드는 집안에서 태어난 손자와 그 할아버지 이야기다. 할아버지는 양조장을 하다가 대형 경쟁 업체의 비방으로 무너진 친구 집안의 복수를 위해 저주토끼를 만든다.

정 작가는 최근 인터뷰에서 "표제작은 과거 쓰레기 만두 파동으로 억울하게 파산한 회사 이야기와 군사독재 시절 쌀 자급자족을 위해 쌀로 전통주를 빚는 양조장의 맥이 끊길 뻔한 실제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썼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함께 수록된 '머리'는 1998년 연세문학상을 받은 단편이다. 배설물과 오물로 빚어진 피조물이 변기 안에서 튀어나와 한 여성에게 '어머니'라고 부르며 벌어지는 섬찟한 얘기다. '몸하다'에선 수개월 피임약을 복용하던 여성이 아버지 없이 임신하고, '안녕, 내 사랑'에선 개발자가 자신이 만든 로봇을 사랑하게 된다.

정 작가는 "앞으로 굉장히 무서운 호러를 써보고 싶다"고 말했다.

부커상 후보 선정 이후 출판사 아작은 최근 이 책의 표지를 바꿔 재출간했다.

아작 관계자는 "2017년 출간됐을 때보다 판매나 반응이 훨씬 좋다"며 "알라딘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교보문고에서도 이달의 책으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