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배구 도로공사, FA 이고은 보상 선수로 김세인 지명

송고시간2022-04-07 18:43

beta

프로배구 여자부 한국도로공사가 세터 이고은(27)의 이적 보상 선수로 김세인(19)을 선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7일 "이고은의 이적 보상선수로 2021-2022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5순위로 페퍼저축은행에 입단한 김세인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는 "페퍼저축은행의 보호선수 명단을 받고 고심한 끝에 수비력에 강점을 가진 김세인을 영입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명 이유를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고은 이적 보상 선수로 지명된 페퍼저축은행의 김세인
이고은 이적 보상 선수로 지명된 페퍼저축은행의 김세인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한국도로공사가 세터 이고은(27)의 이적 보상 선수로 김세인(19)을 선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7일 "이고은의 이적 보상선수로 2021-2022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5순위로 페퍼저축은행에 입단한 김세인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올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이고은은 지난달 31일 계약기간 3년, 총 보수 9억9천만원(연봉 3억원, 옵션 3천만원)에 페퍼저축은행과 계약했다.

보상선수로 지명된 김세인은 올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6득점과 50.0%의 공격 성공률을 기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페퍼저축은행의 보호선수 명단을 받고 고심한 끝에 수비력에 강점을 가진 김세인을 영입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명 이유를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팀에 도움이 될 선수가 누군지 고민했다면서 "수비 능력 등 김세인이 가진 잠재능력이 팀의 장래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은 도로공사에 김세인과 더불어 이고은의 지난 시즌 연봉 200%를 보상한다.

프로배구 페퍼, FA 세터 이고은 영입
프로배구 페퍼, FA 세터 이고은 영입

(서울=연합뉴스)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이 31일 자유계약선수(FA) 이고은과 계약기간 3년, 총 보수 9억9천만원(연봉 3억원, 옵션 3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페퍼저축은행과 계약한 세터 이고은. 2022.3.31
[페퍼저축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