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뉴스 이 시각 헤드라인] - 18:00

송고시간2022-04-07 18:00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7일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한미동맹의 결속력을 높이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제 및 대응 태세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10시 헬기로 경기도 평택에 있는 캠프 험프리스를 찾아 주한미군을 격려하고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과 함께 브리핑을 받았다고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이 밝혔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7일 정부조직 개편을 새 정부 출범 이후로 미루고, 현 정부 조직체계에 따라 장차관을 인선하겠다는 것은 거대 야당과의 협치를 고려한 고육책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 윤 당선인, 캠프 험프리스 방문…"한미 군사동맹 심장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7일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한미동맹의 결속력을 높이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제 및 대응 태세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10시 헬기로 경기도 평택에 있는 캠프 험프리스를 찾아 주한미군을 격려하고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과 함께 브리핑을 받았다고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윤 당선인은 "대통령 당선인으로서 처음 방문한 부대가 한미 군사동맹의 심장부인 캠프 험프리스"라고 강조했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062652001

캠프 험프리스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캠프 험프리스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7일 오전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평택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4.7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utzza@yna.co.kr

■ '여가부 폐지' 뜨거운 감자 쥔 尹정부…조직개편 속도조절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7일 정부조직 개편을 새 정부 출범 이후로 미루고, 현 정부 조직체계에 따라 장차관을 인선하겠다는 것은 거대 야당과의 협치를 고려한 고육책으로 보인다. 인수위가 새 정부의 철학을 담은 정부조직도를 내놔도, 이를 담은 정부조직법이 국회에서 가로막힐 경우 의석수에서 밀리는 정부·여당으로선 뾰족한 방법이 없다. 국회에서 정부조직법이 진통을 겪는 새 민생과 안보 등에 국정 공백이 발생하면 그 책임과 부담은 고스란히 새 정부의 몫이 된다는 우려도 국민의힘 내에서 적지 않다. 여소야대 정국에서 밀어붙이기의 실익이 없다는 판단이 깔린 셈이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104300001

■ 고려대도 조민 입학 취소…조국 "무효 확인 소송 제기"

고려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생명과학대학 환경생태공학부 입학 허가를 취소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조씨 측은 즉각 법원에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고려대는 7일 보도자료에서 "관련 자료 수집 및 검토, 법률 대리인의 서류 소명 및 본인의 대면 소명 등의 절차를 진행했다"며 "법원 판결로 허위이거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한 내용이 (입학서류에) 기재됐음을 확인했다"고 사유를 설명했다. 고려대는 이 과정에서 조씨의 어머니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자녀 입시 비리 관련 사건 대법원 판결문과 2010학년도 입시 전형에 제출된 조씨의 학교생활기록부를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090653004

■ '한동훈 명예훼손' 유시민 징역 1년 구형…유 "후회 없어"

허위 발언으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로 재판에 넘겨진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정철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의 발언으로 피해자(한 검사장)가 심각한 피해를 당했음에도 사과는 없었고 재판까지 합의도 없었던데다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징역 1년형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또 "피고인이 아무런 근거 없이 파급력 있는 라디오에 출연해 허위 발언으로 검찰 수사의 독립성과 공정성, 신뢰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비판했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095203004

■ '격리기간 단축' 검토하는 방역당국 "감염 전파 가능성은 있어"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의 자가격리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격리해제 후에도 바이러스가 전파될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7일 백브리핑에서 "현재 확진자 격리기간인 7일이 지났더라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격리 기준은 대부분의 확진자가 7일 정도 지나면 감염력이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근거로 마련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115500530

■ 윤 당선인, 한덕수 인사청문안 국회 제출…오는 26일 청문시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7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한다.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에 따르면 인사청문요청안은 이날 오후 3시께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앞서 윤 당선인이 지난 3일 한 후보자를 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지 나흘 만이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094651001

■ 코스피 13일만에 2,700선 아래로…삼성전자 신저가 추락

코스피가 7일 1% 이상 하락해 2,700선 아래로 내려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9.17포인트(1.43%) 내린 2,695.86에 거래를 마치며 이틀째 약세를 이어갔다. 종가 기준 2,700선 하회는 지난 3월 21일(2,686.05) 이후 13거래일 만이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분기 최대 매출 달성 등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에도 0.73% 하락한 6만8천원에 마감했다. 동시에 52주 신저가도 새로 썼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108251002

■ 10세 미만 소아 2명 중 1명 확진…"돌봄·접촉 많은 연령대"

10세 미만 소아 2명 중 1명꼴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0∼9세 전체 인구(376만350명·2021년 12월 인구기준) 중 184만6천489명(49.1%)이 누적 확진됐다. 0∼9세의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발생률도 4만9천104명으로 10대(4만2천294명), 20대(3만2천195명), 30대(3만2천453명), 40대(2만8천70명), 50대(2만709명), 60대(2만379명), 70대(1만7천972명), 80대 이상(1만9천302명) 등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079151530

■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 탄 장애인, 휠체어 뒤집혀 추락사

7일 낮 12시 55분께 지하철 9호선 승강장에서 전동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다가 휠체어가 뒤집히며 굴러떨어져 숨졌다. 소방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동휠체어에 탄 50대 남성 A씨는 9호선 양천향교역에서 마곡나루역 방향으로 가는 열차에서 내린 뒤 휠체어에 탑승한 채로 에스컬레이터에 올라섰다. 휠체어는 에스컬레이터의 가파른 경사로 인해 전도됐고, 떨어진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114651004

■ "규제 풀린다" 기대감에 서울 아파트값 11주 만에 하락 멈췄다

서울 아파트값이 11주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재건축과 대출 규제 완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등 새 정부의 시장 친화적 정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수 문의가 늘면서 집주인들이 호가를 올리는 것으로 보인다. 7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1월 24일 조사 때부터 이어진 10주간의 하락을 멈추고 보합으로 전환됐다. 강남 3구가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섰다. 강남구와 서초구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0.01%에서 이번 주 각각 0.02%로 오름폭이 커졌고, 3주간 보합을 이어온 송파구는 금주 0.01% 오르며 상승세로 전환됐다.

전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40707850000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