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프로배구 대한항공, 2시즌 연속 통합우승 '고공비행'

송고시간2022-04-09 17:15

beta

대한항공이 2시즌 연속 고공비행을 하며 '정상'에 안착했다.

대한항공은 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2(25-22 22-25 24-26 25-19 23-21)로 꺾고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최종 승자가 됐다.

대한항공은 V리그 남자부에서 삼성화재(2011-2012·2012-2013·2013-2014, 3시즌 연속)에 이어 2시즌 이상 연속 통합우승을 차지한 두 번째 팀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년 연속 통합우승은 구단 처음…V리그 남자부에서는 두 번째

'분위기 좋아'
'분위기 좋아'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대한항공 점보스와 KB손해보험 스타즈의 3차전 경기. 1세트 득점에 성공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서로 격려하며 기뻐하고 있다. 2022.4.9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대한항공이 2시즌 연속 고공비행을 하며 '정상'에 안착했다.

대한항공은 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2(25-22 22-25 24-26 25-19 23-21)로 꺾고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최종 승자가 됐다.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의 승자는 파이널 세트 듀스 혈전 끝에 결정됐다.

5세트 21-21에서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의 서브가 네트에 걸렸다. 케이타는 후위 공격으로 만회하고자 했지만, 대한항공 곽승석이 멋지게 블로킹했다.

팀당 36경기를 치르는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해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대한항공은 단기전에서도 최강팀의 위세를 과시했다.

2017-2018시즌 3위로 정규리그를 마치고, 플레이오프(PO)를 거쳐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첫 우승 차지한 대한항공은 2020-2021시즌 창단 처음으로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의 위업을 이뤘다.

이번 시즌에도 장기 레이스와 단기전에서 모두 최강자가 되며 구단 첫 2시즌 연속 통합우승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에는 로베르토 산틸리(57·이탈리아) 감독 체제에서 우승했고, 이번 시즌에는 토미 틸리카이넨(35·핀란드) 감독에게 조종간을 맡겨 정상에 올랐다.

대한항공은 V리그 남자부에서 삼성화재(2011-2012·2012-2013·2013-2014, 3시즌 연속)에 이어 2시즌 이상 연속 통합우승을 차지한 두 번째 팀이 됐다.

다른 사령탑의 지휘로 2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한 건 대한항공이 처음이다. 삼성화재가 3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차지할 때 사령탑은 신치용 감독이었다.

대한항공은 통합우승을 달성하며 상금 2억2천만원(정규리그 1위 1억2천만원·챔피언결정전 우승 1억원)도 챙겼다.

KB손해보험 주포이자 V리그 최고 공격수인 노우모리 케이타는 역대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한 경기 최다인 57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