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 컬링 대표팀, '올림픽 금' 스웨덴 꺾고 세계선수권 3연승(종합)

송고시간2022-04-07 14:12

beta

남자 컬링 국가대표팀 경북체육회가 세계 최강 스웨덴을 잡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연승을 질주했다.

남자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세계남자선수권대회 예선 8차전에서 스웨덴에 6-5로 역전승을 거뒀다.

대표팀은 지난 대회 우승팀이자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스웨덴을 상대로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체코·이탈리아·스웨덴 연달아 격파…공동 4위로 상승

남자 컬링 대표팀 경북체육회의 세계선수권 경기 장면
남자 컬링 대표팀 경북체육회의 세계선수권 경기 장면

[대한컬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남자 컬링 국가대표팀 경북체육회가 세계 최강 스웨덴을 잡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연승을 질주했다.

남자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세계남자선수권대회 예선 8차전에서 스웨덴에 7-5로 역전승을 거뒀다.

대표팀은 지난 대회 우승팀이자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스웨덴을 상대로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7엔드까지 4-4로 팽팽하던 승부를 펼쳤던 대표팀은 8엔드 대량 실점 위기를 1점으로 막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대표팀이 연달아 실수를 저지르면서 3점 이상을 실점할 위기를 맞았지만, 스웨덴이 마지막 드로 샷에서 실수하면서 1실점으로 막아냈다.

위기에서 벗어난 대표팀은 9엔드에서도 스웨덴의 마지막 드로 샷 실수 덕분에 행운의 2점을 따내며 6-5로 승부를 뒤집었다.

경기 막판 승부가 뒤집히자 '디펜딩 챔피언' 스웨덴은 당황하기 시작했다.

스웨덴은 재역전을 위해 마지막 10엔드에서 2점 이상을 얻으려고 했지만, 대표팀은 강력한 방어를 앞세워 오히려 1점을 스틸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6·7차전에서 체코와 이탈리아를 꺾은 뒤 스웨덴에도 기적의 승리를 거둔 대표팀은 5승 3패를 기록, 미국·스위스와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출전 13개 팀 중 상위 6개 팀 안에 들면서 대표팀은 플레이오프(PO) 진출을 가시권에 두게 됐다.

남자 대표팀이 첫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을 획득하기 위해선 13개 팀이 겨루는 예선에서 6위 안에 들어야 한다.

이번 대회는 예선 1·2위는 4강에 직행하고, 3∼6위는 PO를 치러 이긴 팀이 4강에 오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PO에선 3위 팀과 6위 팀, 4위 팀과 5위 팀이 맞붙는다.

대표팀은 8일 오전 6시 스위스와 예선 9차전, 같은 날 오전 11시엔 예선 1위 캐나다와 예선 10차전을 치른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