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미 국방부 "러군, 키이우·체르니히우서 철수 완료"

송고시간2022-04-07 09:03

beta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북부 체르니히우에서 모든 병력을 철수했다고 미국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익명의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는 그들이 모두 나갔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방의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의 인적·물적 손실, 낮은 사기 등을 고려할 때 키이우 등에서 철수한 부대가 곧바로 우크라이나 동부에 재배치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벨라루스서 재무장·재보급 중…동부 돈바스에 언제 배치될지는 불분명"

러군 철수 마을 진입해 손 흔드는 우크라군
러군 철수 마을 진입해 손 흔드는 우크라군

(콜리치우카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군인이 5일(현지시간) 탱크를 타고 북부 도시 체르니히우 외곽 콜리치우카 마을에 진입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러시아군은 최근 수도 키이우(키예프)와 체르니히우 등에서 철수하고 동부 돈바스 지역과 동남부 도시 마리우폴에 공격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2.4.6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북부 체르니히우에서 모든 병력을 철수했다고 미국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익명의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는 그들이 모두 나갔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들 지역에 있던 러시아 병력이 현재 벨라루스와 러시아에서 재무장·재보급 중이며,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에 언제 다시 배치될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우크라이나 동부에 배치된 러시아군은 전술대대 30개로, 병력 약 3만명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서방의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의 인적·물적 손실, 낮은 사기 등을 고려할 때 키이우 등에서 철수한 부대가 곧바로 우크라이나 동부에 재배치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달 30일 키이우 등에 배치된 러시아군을 재편성해 우크라이나 동부에 전력을 집중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러시아군의 공습과 포격이 계속되면서 러시아의 계략일 수 있다는 의구심은 가시지 않았다.

이후 미 국방부는 당초 키이우와 체르니히우에 배치됐던 러시아군 병력 20%가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는 분석을 내놓은 데 이어, 이달 4일엔 3분의 2가 철수했다고 평가한 바 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