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러 석유·가스 제재 필요성 거론

송고시간2022-04-06 18:34

beta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6일(현지시간) EU는 조만간 러시아산 석유나 가스 제재에 대해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AFP 통신이 전했다.

미셸 상임의장은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에 "나는 석유, 그리고 가스에 대해서까지도 조만간 조치가 필요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EU 회원국들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상대로 잇따라 제재를 부과했지만, 미국처럼 러시아산 원유와 가스 수입 금지까지는 가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트라스부르 EPA=연합뉴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6일(현지시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4.6 photo@yna.co.kr

(스트라스부르 EPA=연합뉴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6일(현지시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4.6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6일(현지시간) EU는 조만간 러시아산 석유나 가스 제재에 대해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AFP 통신이 전했다.

미셸 상임의장은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에 "나는 석유, 그리고 가스에 대해서까지도 조만간 조치가 필요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부차 등에서 민간인을 살해했다는 의혹과 관련, "전쟁 범죄"라고 규탄하면서 "책임이 있는 모든 이들에 대한 가혹한 결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부차 등 러시아군이 장악했던 지역에서 민간인 시신 수백 구를 수습했다며 집단학살의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공개한 민간인 학살 정황이 러시아를 비방하기 위해 조작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이를 "잔혹 행위"라고 규탄하면서 러시아를 겨냥한 신규 제재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히고 전날 러시아산 석탄 수입 금지 등 5차 제재를 제안했다.

EU 회원국들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상대로 잇따라 제재를 부과했지만, 미국처럼 러시아산 원유와 가스 수입 금지까지는 가지 않고 있다.

EU 회원국 사이에서는 이 같은 방안을 두고 이견이 있으며, 독일 등 러시아 에너지 의존도가 높은 일부 EU 회원국들은 특히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부차 등에서의 민간인 학살 의혹이 제기된 이후 러시아 에너지 제재에 대한 압박도 커지고 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도 유럽의회에 전날 발표한 추가 제재안이 끝이 아닐 것이라면서 "우리는 석유를 살펴보고 있다. 우리는 러시아가 화석 연료에서 얻는 수입에 대해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EU 원유 수입 비중
[그래픽] EU 원유 수입 비중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김민지 기자
kmtoil@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