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봉 낮춘 양효진, 여자배구 현대건설과 3년 15억원에 재계약

송고시간2022-04-06 15:33

beta

여자 프로배구에서 9년 연속 '연봉 퀸'을 지킨 간판 센터 양효진(33)이 연간 보수 총액을 2억원이나 낮춰 현대건설과 자유계약선수(FA)로 재계약했다.

현대건설 구단은 양효진과 3년간 15억원에 계약했다고 6일 발표했다.

예년보다 기량이 줄어든 것도 아닌데도 양효진은 2007년 입단 후 15년간 뛰어온 현대건설의 내년 시즌 샐러리캡(연봉 총상한제)을 고려해 자신의 보수 총액을 낮춰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단 샐러리캡 고려해 작년 보수 총액 7억원서 5억원으로 '자진 삭감'

여자배구 현대건설, 내부 FA 4명 전원과 계약
여자배구 현대건설, 내부 FA 4명 전원과 계약

[현대건설 배구단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여자 프로배구에서 9년 연속 '연봉 퀸'을 지킨 간판 센터 양효진(33)이 연간 보수 총액을 2억원이나 낮춰 현대건설과 자유계약선수(FA)로 재계약했다.

현대건설 구단은 양효진과 3년간 15억원에 계약했다고 6일 발표했다. 양효진은 통산 4번째로 FA 계약했다.

양효진의 연간 보수 총액은 지난해 7억원(연봉 4억5천만원+옵션 2억5천만원)에서 5억원(연봉 3억5천만원+옵션 1억5천만원)으로 깎였다.

예년보다 기량이 줄어든 것도 아닌데도 양효진은 2007년 입단 후 15년간 뛰어온 현대건설의 내년 시즌 샐러리캡(연봉 총상한제)을 고려해 자신의 보수 총액을 낮춰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2022-2023시즌 여자부 구단 샐러리캡은 23억원(연봉 18억원+옵션캡 5억원)으로, 모기업과 계열사 광고와 부동산, 차량 제공 등은 옵션캡 5억원 안에서만 지급할 수 있다.

현대건설 구단은 양효진이 2021-2022시즌 최고 성적에도 우승컵을 들지 못한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시 시작하겠다는 결심으로 계약 협상에 임했고, 구단과 팀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현대건설은 압도적인 1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리그 조기 종료로 포스트시즌 없이 6라운드 1위로 지난 시즌을 마쳤다.

2년 전에도 현대건설은 리그 조기 종료로 5라운드 순위 1위로 시즌을 끝낸 바 있다.

FA 협상 기간 타 구단 관계자를 만난 것으로 알려진 양효진은 지난 시즌 멤버 그대로 다음 시즌 우승에 도전하자는 강성형 감독을 비롯한 구단 관계자들의 요청에 따라 현대건설에 잔류했다.

현대건설은 "양효진 없는 우리 팀은 생각할 수도 없다"며 계약에 사활을 걸었다.

양효진은 "2년 전과 지난 시즌, 두 번이나 우승컵을 들지 못한 아쉬움이 너무 커 다시 도전 하고 싶었다"며 "늘 최고 대우를 해준 구단이라 이번 FA 계약에서도 팀 잔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데뷔 때부터 뛰어왔던 팀에서 은퇴 전에 꼭 우승컵을 들고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대건설은 프랜차이즈 스타인 양효진의 결심에 감사의 뜻을 건네고, 선수 복지 향상과 은퇴 이후 계획을 양효진과 함께 모색하고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양효진과 더불어 FA 자격을 취득한 레프트 고예림, 세터 이나연, 리베로 김주하도 모두 현대건설에 남았다.

고예림은 3년 총액 8억1천600만원(연봉 2억2천만원+옵션 5천2백만원), 이나연은 3년 총액 4억9천5백(연봉 1억원+옵션 6천5백만원), 김주하는 2년 총액 1억7천만원(연봉 7천만원+옵션 1천5백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로써 2021-2022시즌 후 FA 시장에 나온 13명 중 김다솔(흥국생명), 이고은(페퍼저축은행), 임명옥(한국도로공사), 안혜진·유서연(이상 GS칼텍스) 등 9명이 계약했다.

FA 협상 마감 시한은 6일 오후 6시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