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리산국립공원 천연기념물 화엄사 매화·올벚나무 만개

송고시간2022-04-06 15:12

beta

완연한 봄을 맞아 지리산국립공원 천연기념물 매화와 올벚나무가 만개했다.

6일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에 따르면 올해 초봄 기온 저하로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늦게 매화와 올벚나무가 개화했다.

차수민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화엄사 대웅전 옆 홍매화가 유명한데 매화와 올벚나무도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봄에 지리산국립공원에 오시면 한 번쯤 찾아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례 화엄사 올벚나무
구례 화엄사 올벚나무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완연한 봄을 맞아 지리산국립공원 천연기념물 매화와 올벚나무가 만개했다.

6일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에 따르면 올해 초봄 기온 저하로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늦게 매화와 올벚나무가 개화했다.

구례 화엄사 매화
구례 화엄사 매화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

구례 화엄사 매화는 천연기념물 제485호로, 수령이 450년 이상이다.

화엄사 암자인 길상암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야생에서 자연히 자랐다고 해 들매화라고 부르는 이들도 있다.

천연기념물 제38호인 올벚나무는 수령이 약 350년으로 추정되며 화엄사 지장암 뒤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벚나무는 꽃자루와 암술대에 털이 있고 꽃잎들이 항아리처럼 동그랗게 말려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름의 '올'이라는 접두사는 다른 것보다 빠르다는 뜻으로, 다른 벚나무 종류보다 빨리 꽃을 피운다.

차수민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화엄사 대웅전 옆 홍매화가 유명한데 매화와 올벚나무도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봄에 지리산국립공원에 오시면 한 번쯤 찾아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