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천억원대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재판서 혐의 인정

송고시간2022-04-06 11:58

beta

오스템임플란트 재무팀장으로 일하며 2천억원이 넘는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모(45)씨가 업무상 횡령 혐의를 인정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4부(김동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두 번째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2020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회사 자금이 들어있는 계좌에서 본인 명의의 증권 계좌로 2천215억원을 15차례에 걸쳐 이체한 뒤 개인 주식투자 등에 사용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로 재판에 넘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족들, 몰수·추징 입장 묻자 "협의 마무리한 뒤 말하겠다"

서울남부지방법원
서울남부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오스템임플란트 재무팀장으로 일하며 2천억원이 넘는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모(45)씨가 업무상 횡령 혐의를 인정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4부(김동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두 번째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지난 첫 공판은 변호인이 증거기록 검토를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공전했다.

다만 변호인은 "피고인의 범죄수익은닉 혐의 기소 여부가 조만간 결정될 텐데 기소가 된다면 이 사건(횡령)과 병합해서 재판받길 원한다"며 "횡령 사건에서 증거를 동의했다가 나중에 부동의하게 되면 재판부에서 예단할 우려가 있어서 추가기소 이후 (증거 인정 또는 부인 절차를) 한꺼번에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는 법원에 제3자 참가신청을 제출한 이씨 가족들도 방청했다. 제3자는 몰수 염려가 있는 재산을 가진 피고인 이외의 사람으로, 검사는 제3자에게 관련 사항을 고지하고 제3자는 형사사건 절차에 대한 참가신청을 할 수 있다.

이들은 재판부의 범죄수익 몰수·추징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저희가 이 부분에 대해 아직 협의가 안 된 상황이기 때문에 마무리가 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씨는 2020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회사 자금이 들어있는 계좌에서 본인 명의의 증권 계좌로 2천215억원을 15차례에 걸쳐 이체한 뒤 개인 주식투자 등에 사용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와 그 가족들의 횡령금 은닉 혐의(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는 지난달 검찰로 넘겨져 서울남부지검에서 수사하고 있다. 이씨의 범행을 알고도 묵인한 회사 재무팀 직원 2명도 횡령 방조 혐의로 송치됐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