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2022 대선

尹정부 경제팀 라인업 사실상 확정…추경호-최상목-김소영(종합)

송고시간2022-04-06 17:24

beta

윤석열 정부의 조각 인선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는 정통 경제관료 출신인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금융위원장에는 최상목 전 기재부 1차관이, 대통령실 경제수석에는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사실상 내정되는 등 윤석열 정부 경제팀 라인업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새 정부 경제팀 인선 발표는 이번주 안에, 가급적 주말 이전이 될 것"이라며 "이르면 8일, 늦어도 10일에 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새 정부 조각작업 속도…이번 주 내 경제팀 인선 발표할 듯

국정원장 내부출신 한기범 부상 속 김회선·조태용도 거론

원희룡·나경원 입각 가능성…고용장관 유경준 등 물망

추경호- 최상목-김소영
추경호- 최상목-김소영

[연합뉴스 자료사진-농협중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효정 이슬기 류미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조각 인선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가급적 이번주 안에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팀 인선을 발표하고, 내주에 검증이 끝난 장관 후보자들을 줄줄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는 정통 경제관료 출신인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금융위원장에는 최상목 전 기재부 1차관이, 대통령실 경제수석에는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사실상 내정되는 등 윤석열 정부 경제팀 라인업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추경 관련 브리핑 위해 입장하는 추경호-최상목 간사
추경 관련 브리핑 위해 입장하는 추경호-최상목 간사

(서울=연합뉴스) 추경호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 간사(오른쪽)와 최상목 인수위 경제1분과 간사가 31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에서 추경 관련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2.3.31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새 정부 경제팀 인선 발표는 이번주 안에, 가급적 주말 이전이 될 것"이라며 "이르면 8일, 늦어도 10일에 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새 정부 초대 경제부총리에 내정된 추 의원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기재부 1차관, 국무조정실장(장관급)을 지냈으며 20·21대 국회의원을 하면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활동했고 최근에는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내는 등 행정·입법부에서 폭넓은 경험을 쌓아왔다.

인수위에서는 7개 분과 중 가장 핵심인 기획조정분과의 간사를 맡아 새 정부 국정과제 전반을 챙기고 있다.

금융위원장 1순위로 꼽히는 최 전 차관은 기재부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며 박근혜 정부를 끝으로 공직을 떠난 뒤에는 농협대 총장으로 재직해왔다. 인수위 경제1분과 간사를 맡아 경제 정책 전반을 챙기고 있다.

행시 25회인 추 의원과 행시 29회인 최 전 차관은 과거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에서 함께 일한 선후배 사이다.

특히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005년 부총리 겸 재경부 장관을 지내던 시절 추 의원은 재경부 금융정책과장, 최 전 차관은 재경부 증권제도과장을 맡는 등 한 후보자와도 일한 경험이 있다.

대통령실 경제수석으로 유력 거론되는 김 교수는 윤 당선인의 대선 캠프 시절부터 경제공약 전반에 관여했으며 현재 인수위 경제1분과 인수위원을 맡고 있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새 정부의 '경제 드림팀'이 인수위에서 미리부터 호흡을 맞추고 있는 셈"이라고 했다.

금융위원장의 경우 '3년 임기제'이기 때문에, 새 정부가 정식 출범한 이후에 대통령의 정식 지명을 거쳐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크다. 통상 새 정부가 출범하면 전임 정부의 금융위원장이 임기를 채우지 않고 스스로 사의를 표명하고 물러났었다.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출신으로, 윤 당선인 대선 캠프 시절부터 활동하다 현재 윤 당선인의 정책특보를 맡고 있는 강석훈 전 의원은 대통령실에 합류해 현 정책실장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청와대 개편과 관련해 정책실을 폐지하는 방안이 논의 중인 점이 변수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인수위 경제2분과 간사를 맡고 있는 이창양 카이스트 교수가 유력시되고 있다.

외교부 장관에는 '외교통'인 국민의힘 박진, 조태용 의원이 '2배수'로 올라가 경합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가정보원장, 주미대사 등 외교안보팀 인선 배치에 따라 누가 외교부 장관을 맡을지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권력기관장 중 하나인 국가정보원장에는 국정원 내부 출신을 발탁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이명박 정부에서 국정원 3차장,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 1차장을 지낸 한기범 전 차장의 이름이 나온다. 한 전 1차장은 국정원 재직 시절 내내 북한정보 분석 파트에 재직한 북한전문가로 꼽힌다.

외교관 출신으로, 북핵·대미통인 조태용 의원도 국정원장에 거명되고 있다. 조 의원은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정부에서 국정원 2차장을 지낸 김회선 전 의원 이름도 거명된다.

행정안전부 장관에는 인수위원장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인수위 기획조정분과 인수위원을 맡고 있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유력하다.

정치인 중에서는 인수위 기획위원장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국무위원 검증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지사와 나 전 의원은 각각 중소벤처기업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낙점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또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경제학자이자 통계청장 출신의 유경준 의원이 '노동 개혁'을 추진할 적임자라는 사유로 무게있게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노총 출신으로 인수위 사회복지문화분과 간사를 맡고 있는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도 거명된다.

현 정부 직제상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자리에는 정철영 서울대 농산업교육과 교수가 유력 거론되고 있다. 정 교수는 윤 당선인의 대선 출마 초기부터 정책자문단에 합류해 교육 관련 공약을 만드는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대선 후보 시절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도 함께 거론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인수위 사회복지문화분과 인수위원인 안상훈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와 윤 당선인의 정책특보로 대선 캠프에서부터 정책 파트를 맡아온 김현숙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가 물망에 올라 있다.

간사단 회의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간사단 회의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9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간사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3.29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한편, 윤 당선인은 대통령 비서실장을 '경제 전문가' 콘셉트로 물색하고 있으며, 유력 후보 몇 명이 추려져 당선인의 낙점이 남은 단계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치 감각을 갖춘 '경제 관료' 출신이 최종 물망에 올랐다는 말이 나온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현역 의원인 데다 국회에 남아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게 당선인의 의중으로, 인수위 기간이 끝나면 국회로 돌아가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다고 한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책실장이 있더라도 대통령 비서실장도 경제 전반에 대해서 잘 알아야 한다"며 비서실장 인선의 방점이 '경제'에 찍혔다고 설명하면서 "비서실장이 거의 정해진 단계로 안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