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체코, 우크라에 T-72 탱크 보내…정비도 지원 검토

송고시간2022-04-06 01:39

국제사회에서 탱크 첫 지원…우크라군 무기 운용에 도움 될 듯

우크라이나군이 포획한 러시아군의 T-72 탱크
우크라이나군이 포획한 러시아군의 T-72 탱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체코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비공개적으로 탱크를 지원한 사실이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체코가 구(舊)소련이 설계한 탱크를 개량한 T-72M 10여 대를 우크라이나에 보냈다고 보도했다.

또한 체코는 소련이 개발한 수륙양용 보병전투차 BMP-1과 곡사포도 우크라이나에 지원했다.

체코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러시아 침공 이후 국제사회에서 우크라이나에 탱크를 지원한 것은 체코가 처음이다.

러시아에 비해 화력이 뒤떨어지는 우크라이나는 침공을 당한 직후부터 국제사회에 탱크와 전투기 등 무기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폴란드에서 우크라이나 정부 고위 인사들과 만난 후 구체적으로 탱크를 지목하며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또한 체코는 슬로바키아와 함께 우크라이나 국경에 위치한 군사시설에서 우크라이나의 각종 군사 장비 정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군사 장비 정비 지원이 성사될 경우 우크라이나군의 무기 운용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우크라이나군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장비뿐 아니라 전투 중 포획한 러시아제 무기를 좀 더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우크라이나는 지금까지 러시아 탱크 176대와 기갑전투차량 116대, 보병전투차 149대 등을 나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투 과정에서 획득한 무기는 곧바로 사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고, 먼저 정비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WSJ은 우크라이나군의 자체 정비시설은 러시아군의 공격에 파괴된 곳이 많기 때문에 체코와 슬로바키아의 정비 지원은 의미가 더욱 크다고 평가했다.

체코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무기를 지원하는 데 들어간 비용은 정부 자금과 함께 체코 민간 후원자들의 모금으로 마련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V1KcR2RZ00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