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마존, 사내 메신저에 '노조' 단어 차단 추진"

송고시간2022-04-05 15:29

beta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사내 메신저에서 '노조' 같은 단어를 검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더힐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설은 아마존에서 노조 결성 움직임이 본격화하면서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독립 매체 인터셉트는 자체 입수한 아마존 내부 문건을 토대로 아마존이 직원들이 이용하는 사내 메신저에서 '노조' '고충' '임금 인상' '보상' 같은 단어를 검열하는 프로그램을 검토 중이라고 폭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 매체 인터셉트, 자체 입수 내부 문건 토대로 폭로

"검열 프로그램 검토 중"…"승인된 적 없다" 부인

노조 설립 가결에 환호하는 美 아마존 노동자들
노조 설립 가결에 환호하는 美 아마존 노동자들

(브루클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사내 메신저에서 '노조' 같은 단어를 검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더힐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설은 아마존에서 노조 결성 움직임이 본격화하면서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독립 매체 인터셉트는 자체 입수한 아마존 내부 문건을 토대로 아마존이 직원들이 이용하는 사내 메신저에서 '노조' '고충' '임금 인상' '보상' 같은 단어를 검열하는 프로그램을 검토 중이라고 폭로했다.

또 '강제노동' '화장실' '감옥' 같은 단어도 검열 후보군으로 꼽혔다.

인터셉트 폭로에 따르면 아마존은 2021년 11월 고위급 회의에서 사내 메신저 도입 방안을 논의했으며, 특히 한 임원은 메신저 도입 목표가 직원 소모를 줄이고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아마존 대변인은 정해진 것이 아니라며 관련 보도를 부인했다.

그는 "우리는 늘 직원들이 서로 어울릴 수 있도록 새 방안을 고민한다"면서 "이런 프로그램은 승인된 적이 없으며, 전면 수정되거나 폐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폭로는 지난 1일 뉴욕시 스태튼아일랜드의 최대 아마존 창고인 'JFK8'에서 노조 설립 투표가 가결된 직후 나온 것이다.

당시 가결로 아마존의 미국 내 첫 노조가 조직화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아마존은 그동안 '노조가 직원들을 위한 최선의 답은 아니다'라며 무노조 경영을 고수해왔으며, 투표 가결에 대해서도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