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서 임시 FA된 국가대표 MF 황인범, FC서울과 6월까지 계약(종합)

송고시간2022-04-05 15:58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임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6)이 FC서울 유니폼을 입고 K리그 무대로 돌아온다.

서울 구단은 5일 일시적 FA 신분인 황인범과 올해 6월까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러시아 클럽의 출전 금지 등 제재에 따라 외국인 선수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자 이들이 러시아 구단과의 계약을 중단하고 자유롭게 다른 곳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임시 규정을 도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단의 진심과 관심이 마음 움직여…무기력한 경기 보이지 않겠다"

FC서울,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 영입
FC서울,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 영입

[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임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6)이 FC서울 유니폼을 입고 K리그 무대로 돌아온다.

서울 구단은 5일 일시적 FA 신분인 황인범과 올해 6월까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황인범은 2019년 1월 미국프로축구(MLS) 밴쿠버 화이트캡스와 계약해 해외 진출한 이후 3년여 만에 K리그에 돌아오게 됐다.

황인범은 밴쿠버를 거쳐 2020년 8월 러시아 1부 프리미어리그 루빈 카잔에 입단, 유럽 무대에 진입해 주전으로 활약해왔다.

2월 말부터는 발가락 골절 부상으로 치료 중인데, 그 사이 발생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영향으로 러시아 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나 지도자를 위한 임시 규정이 도입되면서 카잔과의 계약이 일시 중단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러시아 클럽의 출전 금지 등 제재에 따라 외국인 선수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자 이들이 러시아 구단과의 계약을 중단하고 자유롭게 다른 곳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임시 규정을 도입했다.

서울은 이 규정에 따라 황인범과 6월 말까지 계약했고, 이후의 변동 가능성을 고려해 황인범이 K리그 잔류 시에는 이번 시즌 말까지 함께 하기로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유니폼 입은 황인범
서울 유니폼 입은 황인범

[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황인범은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 유스 출신으로, 프로 데뷔도 2015년 대전에서 했다. 군 복무를 위해 아산 무궁화에서 뛴 2018년을 제외하면 K리그 생활은 대전에서만 했다.

K리그 통산 기록은 106경기 16골 13도움이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멤버이기도 한 황인범은 이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성인 대표팀에도 꾸준히 발탁돼 '벤투호의 황태자'로 불린다.

2018년 9월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부터 통산 A매치 31경기에서 4골을 기록했다.

서울은 활동량과 시야를 갖추고 공격형과 수비형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황인범의 가세로 기성용, 팔로세비치, 고요한 등과 함께 한층 탄탄한 미드필더진을 구축하게 됐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황인범은 구단을 통해 "FC서울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클럽 중 하나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운 팬분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받으며 하루빨리 경기를 뛰고 싶고, 저 또한 팬들에게 또 다른 에너지를 전해드리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여러 상황을 고려했는데, 가장 중요한 건 서울이 내게 보여준 진심과 관심이었다. 어떤 클럽보다 내 마음을 움직였고, 서울의 축구가 내가 하던 축구와 비슷했다"고 말했다.

황인범은 부상에서 회복하는 대로 서울 훈련에 합류해 복귀를 준비할 계획이다.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께부터 출전을 예상한 그는 "몇 경기에 나설지 모르겠지만, 내가 뛸 땐 무기력한 경기를 보여드리지 않겠다. 5∼6월 홈 경기에서 전승하겠다"며 "서울의 자부심을 갖고 팬들도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