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러 국가부도 부추긴다…미 은행 통한 달러채 상환 불허(종합)

송고시간2022-04-05 11:33

beta

러시아의 최신 국채 이자 지불이 중단됐다고 미국 재무부 대변인과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2년, 2042년에 각각 만기가 돌아오는 국채에 대한 러시아 측 이자 지불이 JP모건 은행 계좌에서 처리되는 데 필요한 미 재무부의 허가를 받지 못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재무부 대변인은 "오늘은 러시아가 추가로 부채를 상환해야 하는 마감일"이라며 "4일을 기해 미국 금융기관 내 러시아 정부의 계좌에서 이뤄지는 달러 부채에 대한 상환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최신 국채이자 지불절차 중단…디폴트 더 가까워져"

한달 유예…러 선택지는 외화소진·수입원 발굴·채무불이행

미국 재무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재무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러시아의 최신 국채 이자 지불이 중단됐다고 미국 재무부 대변인과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2년, 2042년에 각각 만기가 돌아오는 국채에 대한 러시아 측 이자 지불이 JP모건 은행 계좌에서 처리되는 데 필요한 미 재무부의 허가를 받지 못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로이터는 이로써 러시아는 디폴트(채무 불이행)에 좀 더 다가섰다고 평가했다.

JP모건은 러시아 측으로부터 받은 이자를 대리인에게 전달, 해외 채권자들에게 이를 분배하게 함으로써 러시아의 이자를 처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러시아 국채에 대한 종전의 이자 지불은 처리가 됐었다고 소식통들은 로이터에 밝혔다.

미 재무무 대변인도 러시아 국채에 대한 일부 상환이 더 이상 허용되지 않고 있다고 확인했다.

재무부 대변인은 "오늘은 러시아가 추가로 부채를 상환해야 하는 마감일"이라며 "4일을 기해 미국 금융기관 내 러시아 정부의 계좌에서 이뤄지는 달러 부채에 대한 상환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자국에) 남아있는 귀중한 달러 보유고를 소진하거나, 새로운 수입을 확보하거나 채무불이행 사이에서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러시아에는 채무 상환을 위한 30일 간의 유예기간이 주어진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미 재무부를 인용해 러시아를 상대로 한 현행 제재 아래에서는 오는 5월 말 해당 허가가 만료될 때까지는 미국 내 금융기관의 러시아 계좌에 있는 달러로 국가 부채 상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이 단행한 제재에도 불구하고 러시아는 지난 2월 1억1천700만달러의 달러화 국채 이자를 지불하면서 국제 디폴트를 면한 바 있다.

만약 러시아가 국채에 대한 예정된 상환 기일을 어기거나 달러나 유로로 특정된 채무를 자국 화폐인 루블로 상환한다면 이는 디폴트로 이어지게 된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