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달 초 산불 위험 급증…"산림인접지 소각행위 절대 금지해야"

송고시간2022-04-05 08:56

beta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이달 초부터 산불위험지수가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산불 발생 2차 위기가 올 것에 대비해 불법 소각행위를 자제하는 등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5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산불위험지수가 '높음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5일에는 전국적으로 초속 3.5∼8.0m의 바람과 함께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동 산지에 순간 풍속 초속 20m 내외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산불의 확산 위험도가 클 것으로 판단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산림과학원 "식목일, 청명, 한식 등 연중 산불 발생 가장 많은 시기"

남한산성 자락에 산불
남한산성 자락에 산불

(서울=연합뉴스) 4일 오후 경기도 하남시 학암동 남한산성 자락에서 발생한 산불이 번지고 있다. 2022.4.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이달 초부터 산불위험지수가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산불 발생 2차 위기가 올 것에 대비해 불법 소각행위를 자제하는 등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5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산불위험지수가 '높음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식목일인 5일부터 한식인 6일까지 서울, 대구, 울산 일부 지역에서는 '매우 높음'(85이상)으로 예측됐다.

2018년 이후 지난해까지 최근 4년간 산불위험지수와 산불통계를 분석한 결과, 4월의 경우 산불위험지수가 '다소 높음'(51∼65)일 때 하루 평균 3.7건의 산불이 나고, '높음'(66∼85)일 때는 2배에 가까운 6.9건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3.28∼4.5) 전국 누적 강수량이 20mm 미만으로 매우 건조한 상태다. 5일에는 전국적으로 초속 3.5∼8.0m의 바람과 함께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동 산지에 순간 풍속 초속 20m 내외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산불의 확산 위험도가 클 것으로 판단된다.

지역별 산불위험 예측 정보
지역별 산불위험 예측 정보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산림청은 전날 오후 3시 산불경보 '경계' 단계를 발령했다.

산림청 산불통계에 따르면 식목일과 한식, 청명이 있는 4월 초는 연중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하고 피해 면적이 증가하는 시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평균(4.4∼4.10) 산불 발생 건수 및 피해 면적은 28.8건, 309.9ha다.

실제로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나무를 심는 날인 식목일이었다.

날씨가 따뜻해짐에 따라 산을 찾는 사람들과 성묘객이 늘고, 본격적으로 농사를 준비하기 위해 쓰레기 소각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안희영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장은 "청명과 한식이 있는 4월 초는 건조한데다 입산자들이 늘어 연중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라며 "5일 식목일 오후부터는 강한 바람이 예보돼 산불 위험이 매우 큰 만큼 산림인접지에서 소각, 흡연, 취사 등 불씨 취급을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