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트위터 인수 나서나…지분 9.2% 취득해 최대 주주(종합)

송고시간2022-04-05 03:33

3조5천억원어치 주식 매입 공개…트위터 장중 29% 넘게 급등

전문가들 "머스크, 공격적인 행보로 트위터 인수할 수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김연숙 기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소셜미디어 기업 트위터의 지분 9.2%를 취득하면서 이 회사의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4일(현지시간) 머스크가 제출한 트위터 지분 매입 내용을 공개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SEC 자료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달 14일 트위터 주식 약 7천350만 주(9.2%)를 사들였다.

로이터통신은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 자료를 인용해 머스크가 뱅가드(8.79%)를 제치고 트위터 최대 주주가 됐다고 전했다.

머스크의 트위터 지분은 작년 11월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난 이 회사 창업자 잭 도시 보유 지분의 4배를 넘는다.

머스크의 트위터 지분 가치는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1일 종가 기준으로 28억9천만 달러(3조5천100억 원)에 달한다.

머스크의 주식 매입에 트위터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장중 29% 넘게 급등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머스크의 지분 취득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트위터 인수 가능성에 주목했다.

머스크가 사들인 트위터 주식은 회사 경영에 적극적으로 관여하지 않는 것을 의미하는 '수동적 지분'(Passive stake)이다.

하지만, 세계 최대 부자인 그의 자본력을 고려할 때 언제든지 추가 매수를 통해 경영에 관여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뉴욕 증권거래소 모니터에 뜬 트위터 로고
뉴욕 증권거래소 모니터에 뜬 트위터 로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리서치업체 CFRA의 앤젤로 지노 애널리스트는 "머스크의 이번 투자는 그가 가진 재산의 극히 일부분"이라며 "전면적인 인수 가능성을 배제해선 안 된다"고 전망했다.

자산운용사 그레이트힐 캐피털의 토머스 헤이스는 "머스크는 트위터에 메시지를 보내고 있고, 그가 의미 있는 지분을 갖는다면 트위터는 긴장할 것"이라며 "수동적 지분은 순식간에 능동적 지분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머스크가 최근 트위터를 비판한 것도 이번 지분 취득과 맞물려 관심을 끌고 있다.

그는 지난달 26일 트위터가 표현의 자유 원칙을 따르지 않는다면서 새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만드는 방안도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약 전문가 예상대로 머스크의 지분 취득이 트위터 인수로 이어진다면 그가 이를 발판으로 소셜미디어 사업에 진출한다는 시나리오가 그려지는 셈이다.

웨드부시증권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머스크는 더욱 공격적인 입장을 취할 수 있고 궁극적으로 트위터 인수로 이어질 수 있다"며 "소셜미디어에 대해 그가 언급해온 것을 고려하면 이것(인수 시나리오)은 말이 되는 이야기"라고 분석했다.

평소 트위터를 애용하는 머스크는 2009년 계정을 개설한 이후 8천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그는 테슬라 지분 매도 여부를 묻는 '돌발 트윗'을 포함해 각종 발표를 내놓는 창구로 트위터를 활용해왔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