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푸틴은 영웅"…中 공산당, 관료·대학생에 친러 사상교육

송고시간2022-04-05 00:41

내부 다큐멘터리서 "푸틴이 스탈린의 위상 복원하고 애국적 자긍심 살려"

대학생에겐 "우크라 전쟁 미국 탓"…시진핑 3연임 앞두고 충성심 다지기

푸틴 러시아 대통령(좌)과 시진핑 중국 주석(우)
푸틴 러시아 대통령(좌)과 시진핑 중국 주석(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도 불구하고 중국 공산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영웅'으로 추켜세우는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관리들을 대상으로 한 내부 교육용 자료로 활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대학생들을 위해 우크라이나 전쟁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는 식으로 '전쟁 바로 알기' 특강도 잇따라 개설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이 국제무대에서 어느 편도 들지 않고 단지 평화를 추구한다는 원칙적인 방관자의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러시아를 침략자가 아닌 피해자로 묘사하고 강력한 중러 동맹이 필수적이라는 시각을 강화하는 데 공을 들인다는 증거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관리들을 대상으로 '역사적 허무주의와 소련의 붕괴'라는 제목의 101분짜리 역사 다큐멘터리를 시청하고 토론하는 내부 행사를 전국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완성된 이 다큐멘터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구소련에서 떨어져 나간 이웃 국가들에 대한 러시아의 우려가 정당하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을 스탈린의 '위대한 전시 지도자'라는 위상을 복원하고 러시아의 과거에 대한 애국적 자긍심을 되살린 인물로 극찬하면서, 그가 소련을 망하게 한 정치적 독소를 청소하고 있을 뿐이라고 다큐멘터리는 주장한다.

아울러 이 영상은 소련의 붕괴를 '서방의 자유주의에 유혹당하지 말라'는 중국에 대한 교훈으로 묘사하면서 미하일 고르바초프의 전례를 따르지 말 것을 강조한다.

이처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소련의 붕괴를 위급하고 불길한 타산지석으로 강조함으로써 푸틴 대통령을 서방의 지배에 맞선 '동료 독재자'로 포용하고 있다고 신문은 진단했다.

세르게이 라드첸코 존스홉킨스대 국제정치대학원 교수는 NYT에 "이 모든 것에는 어떠한 표현의 자유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교훈을 담고 있다"며 "왜냐면 이런 자유가 불가피하게 정치적 통제의 상실과 혼돈을 유발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다큐멘터리의 목적은 올해 당 대회에서 시 주석의 3연임 공식화를 앞두고 당 간부들의 충성심을 유지시키는 데 있다고 NYT는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경제성장 둔화에 직면한 시 주석에게 정치적 충성심을 다지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는 분석이다.

대러 비판을 자제하는 중국 정부에 대한 대학생들의 비판 가능성을 의식해 이들에 대한 주입식 사상 교육도 강화하고 있다.

중국 사회과학원의 류쭤쿠이 연구원은 동부 지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이번 전쟁을 "러시아의 생존 공간을 압박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동진(東進) 때문에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