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중앙박물관, 12∼13세기 일본 불교조각품 5점 공개

송고시간2022-04-04 11:10

beta

국립중앙박물관은 일본 도쿄국립박물관이 소장한 일본 불교조각품 5점을 5일부터 상설전시실 3층 세계문화관 일본실에서 특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내년 10월 9일까지 전시되는 일본 불교조각품들은 12∼13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주문과 의식으로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밀교, 극락정토에서 다시 태어날 것을 기원하는 정토교, 일본 고유 신앙과 불교가 결합한 신불습합(神佛習合) 특성을 보여주는 일본의 독특한 불교조각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문화관 일본실·동남아시아실 개편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불교조각품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불교조각품

목조대일여래좌상(왼쪽)과 목조아미타여래좌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출처: ColBase (https://colbase.nich.go.jp).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은 일본 도쿄국립박물관이 소장한 일본 불교조각품 5점을 5일부터 상설전시실 3층 세계문화관 일본실에서 특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내년 10월 9일까지 전시되는 일본 불교조각품들은 12∼13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12세기 '목조대일여래좌상'과 '목조아미타여래좌상', 13세기 '목조아미타여래입상' 등을 선보인다.

일본 불교는 9세기부터 중국과 한국 영향에서 벗어나 독자적 양상을 띠었다고 알려졌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주문과 의식으로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밀교, 극락정토에서 다시 태어날 것을 기원하는 정토교, 일본 고유 신앙과 불교가 결합한 신불습합(神佛習合) 특성을 보여주는 일본의 독특한 불교조각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박물관은 봄을 맞아 일본실과 동남아시아실 전시품도 일부 교체한다.

일본실에서는 우지강이 흐르는 다리 아래 버드나무와 물레방아를 화폭에 담은 '유교수차도'(柳橋水車圖), 봄 풍경을 묘사한 수묵산수화, 에도(江戶·도쿄)에서 교토로 가는 여정을 표현한 채색판화 '도카이도의 53개 역참' 등을 전시한다.

동남아시아실에서는 인도 대표 서사시 '라마야나'를 주제로 제작한 회화, 14∼15세기 티베트와 네팔 불교조각 등을 볼 수 있다.

라마야나 이야기
라마야나 이야기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