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감염자 이틀째 1만3천명대…상하이에 의료인력 1.2만명 지원

송고시간2022-04-04 10:40

beta

중국 상하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며 의료 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나자 중국 당국이 군 인력까지 투입해 지원에 나섰다.

4일 중국 해방군보에 따르면 군 당국은 전날 윈(云)-20 수송기를 동원해 상하이에 군 의료 인력 2천여명을 파견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상하이에서는 지난 3일 신규 감염자가 9천6명으로 처음으로 9천명대에 진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쑤저우에서 새로운 형태의 바이러스 확인

중국 군 방역 지원인력 수송하는 중국 수송기
중국 군 방역 지원인력 수송하는 중국 수송기

[관찰자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상하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며 의료 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나자 중국 당국이 군 인력까지 투입해 지원에 나섰다.

4일 중국 해방군보에 따르면 군 당국은 전날 윈(云)-20 수송기를 동원해 상하이에 군 의료 인력 2천여명을 파견했다.

군 의료 인력은 육·해군 7개 부대 소속 군의관 등으로 구성됐으며, 감염자 치료와 핵산 검사에 투입될 예정이다.

또 상하이 인근 도시와 저장성 등에서도 의료 인력 1만여명을 파견해 핵산 검사와 임시 병원 건립 등을 지원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상하이에서는 지난 3일 신규 감염자가 9천6명으로 처음으로 9천명대에 진입했다.

3일을 포함해 지난 열흘 간 발생한 누적 감염자 수도 4만명을 넘어섰다.

상하이를 동서로 나눠 순차 봉쇄를 진행 중인 상하이시 당국은 감염자 조기 파악을 위해 전 주민을 대상으로 신속 항원 검사(3일)와 핵산 검사(4일)를 진행하고 있다.

상하이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상하이 인근 지역에서는 새로운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돼 방역에 위협이 되고 있다.

중국 인터넷 매체인 펑파이는 상하이 인근 쑤저우에서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형태의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쑤저우시 코로나19합동통제본부는 이번에 확인된 바이러스의 유전자 서열은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에 보고되지 않은 바이러스라고 밝혔다.

중국 전문가들은 펑파이에 "새로운 변이를 확인하는 것은 과학적으로 엄밀하고 복잡한 작업"이라며 "전염성 등 바이러스의 특성을 파악하려면 일정 기간 비교 분석이 필요하기 때문에 과도한 추측이나 유언비어를 믿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명절 연휴(3∼5일)를 맞은 중국에서는 성묘객이 전년 동기대비 대폭 늘어나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청명절 연휴 첫날인 3일 전국 성묘객 수는 연인원 695만명으로 지난해보다 275.7% 늘었다.

중국 민정부는 중·고위험 지역의 성묘를 금지하고, 성묘 대행 서비스 이용을 권장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민정부는 공동묘지나 추모 공원 등 성묘객이 몰릴 수 있는 추모 시설에 인터넷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성묘객의 방문을 허락하고, 시간대별로 인원 제한 등 방역 조치를 시행하라고 통지했다.

지난 3일 중국에서는 신규 감염자 1만3천137명이 발생해 이틀 연속 1만3천명대를 기록했다.

수도인 베이징에서도 차오양구 왕징에서 5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왔다.

왕징은 한국인 다수 거주 지역으로 감염자 5명은 한국 옷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옷가게 점원과 그의 동거인이라고 방역 당국은 전했다.

청명절 성묘 대행 서비스
청명절 성묘 대행 서비스

[중국신문주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