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변·침으로 당뇨 진단' 고감도 자가진단 키트 개발

송고시간2022-04-04 09:56

beta

대표적인 만성질환 가운데 하나인 당뇨병을 혈액이 아닌 소변·타액으로 신속·정확히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소재분석연구부 최종순·한도경 박사 연구팀이 혈액 이외 소변·타액 등 다양한 체액 검체를 활용해 당뇨병을 효과적으로 판별할 수 있는 비침습적 자가진단 키트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한도경 박사는 "미량의 당을 분석할 수 있는 진단 플랫폼 기술로, 비침습적 당 분석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며 "당뇨환자를 대상으로 상호진단 평가, 표준분석검사법을 확립하면 새로운 당뇨병 자가진단법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초과학지원연 "피 안 뽑고 체액만으로 미량의 당 검출"

당 분석 디바이스 구성 및 분석원리
당 분석 디바이스 구성 및 분석원리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표적인 만성질환 가운데 하나인 당뇨병을 혈액이 아닌 소변·타액으로 신속·정확히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소재분석연구부 최종순·한도경 박사 연구팀이 혈액 이외 소변·타액 등 다양한 체액 검체를 활용해 당뇨병을 효과적으로 판별할 수 있는 비침습적 자가진단 키트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팀은 혈액과 비교해 소변·타액에 대단히 적은 양으로 존재하는 당(glucose)을 검출하기 위해 효소와 유사한 촉매(효소 모사 촉매) 성질을 가진 백금 나노 고분자 기능성 복합소재를 개발했다.

또, 간편하게 자가 진단할 수 있도록 적은 양도 분석할 수 있는 플라스틱 자가 진단 키트도 만들었다.

이 키트는 혈액·소변·타액에 있는 당을 15분 이내에 수 밀리그램 수준까지 손쉽게 검출할 수 있다. 검출부의 색이 변하는 것을 스마트폰으로 촬영 후 컴퓨터 무료 소프트웨어를 통해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현재 대중적으로 사용되는 혈당 센서 방식은 손가락을 바늘로 찔러 나오는 혈액을 소형 분석기를 통해 분석하는 침습 방식이다. 사용이 간편한 장점이 있지만, 혈당수치 관리를 위해 하루 2∼4회 정도 실시하는 진단 과정에서 발생하는 채혈 스트레스가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도경 박사는 "미량의 당을 분석할 수 있는 진단 플랫폼 기술로, 비침습적 당 분석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며 "당뇨환자를 대상으로 상호진단 평가, 표준분석검사법을 확립하면 새로운 당뇨병 자가진단법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