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명한 날씨 속 상춘객 봄꽃에 홀리다…전국 곳곳 인파

송고시간2022-04-03 14:35

beta

4월 첫째 주 일요일인 3일 화창한 날씨 속에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봄꽃이 만개하면서 주요 관광지는 상춘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주요 관광명소에는 봄을 맞이하기 위해 나선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벚꽃 일번지'인 경남 창원시 진해 도심에는 절정에 달한 연분홍 벚꽃을 즐기기 위해 발 디딜 틈 없이 많은 관람객이 몰려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놀이공원·카페 등에도 나들이객 북적…일상회복 기대감

벚꽃 인파, 일상 회복?
벚꽃 인파, 일상 회복?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3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 공원을 찾은 상춘객이 활짝 핀 벚꽃을 구경하고 있다. 국내 대표 봄꽃 축제인 진해군항제는 코로나19로 3년째 취소됐다. 2022.4.3

(전국종합=연합뉴스) 4월 첫째 주 일요일인 3일 화창한 날씨 속에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봄꽃이 만개하면서 주요 관광지는 상춘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주요 관광명소에는 봄을 맞이하기 위해 나선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벚꽃 터널
벚꽃 터널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3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 공원을 찾은 상춘객이 활짝 핀 벚꽃을 구경하고 있다. 2022.4.3

'벚꽃 일번지'인 경남 창원시 진해 도심에는 절정에 달한 연분홍 벚꽃을 즐기기 위해 발 디딜 틈 없이 많은 관람객이 몰려들었다. 코로나19에 따른 축제(진해 군항제) 취소가 무색할 정도였다.

벚꽃 명소로 손꼽히는 경화역과 여좌천 일대에는 바람에 흩날리는 벚꽃을 포착하려고 동영상을 찍거나, 왕벚꽃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관광객들로 붐볐다.

부모 손을 잡고 외출한 어린아이들도 벚꽃에 취해 환호성을 지르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대구에서 온 30대 부부는 "코로나19가 시작된 이후 처음 왔는데, 벚나무도 크고 사람도 많아 보기가 좋다"며 웃었다.

부산에서 가족들과 함께 여좌천 벚꽃 구경에 나선 40대 남성은 "정부에서도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추세인데, 개개인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만 잘 지킨다면 일상 회복이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라고도 말했다.

4월 진해는 벚꽃 반, 사람 반
4월 진해는 벚꽃 반, 사람 반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3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 공원을 찾은 상춘객이 활짝 핀 벚꽃을 구경하고 있다. 2022.4.3

경주 대릉원 돌담길과 울산 무거천, 전남 구례 섬진강변을 따라 장관을 이룬 벚꽃길을 오가는 시민들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봄기운을 만끽했다.

시원한 바다를 배경으로 노랗게 물든 유채꽃이 펼쳐지는 거제 동부면 학동리 꽃밭에도 나들이객들의 방문이 이어졌다. 속리산 국립공원에는 오후 1시 기준 2천700여명의 탐방객이 찾았다.

가벼운 차림을 한 이들은 마스크를 쓰고 법주사와 세심정을 잇는 세조길을 거닐며 초봄 산사의 정취를 감상했다.

월악산 국립공원에도 3천300명가량의 탐방객이 찾아 천혜의 절경을 감상했다. 설악산·지리산·계룡산·금정산·팔공산 등 유명한 산에도 등산객들이 쉼 없이 오르내렸다.

거제 바다와 유채(지난달 31일 촬영)
거제 바다와 유채(지난달 31일 촬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대통령 별장인 청주시 문의면 청남대에는 오후 1시까지 2천600여명이 입장해 대통령기념관 등을 관람하고, 대청호 주변을 산책하며 여유로운 한때를 보냈다.

전주 한옥마을에는 한복을 차려입은 젊은이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으며, 충남 서해안 항·포구로 향한 식도락가들은 실치와 주꾸미 등 제철 수산물을 맛보기도 했다.

용인 에버랜드를 찾은 관람객들은 콜럼버스대탐험 놀이기구 뒤편 3만3천㎡ 규모의 하늘정원길에서 만첩매·율곡매·용유매 등 11종 700여 그루의 매화나무를 감상하며 휴일의 여유를 즐겼다.

튤립·수선화·무스카리 등 100여 종 봄꽃 130만 송이가 핀 '튤립파워가든'에서 꽃들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관람객들도 많았다.

부산 기장군 오시리아 관광단지 일대에 문을 연 테마파크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에서는 차량이 몰려 한때 정체를 빚기도 했다.

야구장에 핀 벚꽃
야구장에 핀 벚꽃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3일 오후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리는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 벚꽃이 피어 있다. 2022.4.3

도심 내 유명 공원·카페 등도 활력을 되찾은 모습이었다.

수원 광교호수공원·안양 중앙공원 등에는 꽃망울을 틔우기 시작한 벚꽃을 보러 나온 시민들로 가득 찼다.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과 송월동 동화마을에서도 휴일을 맞아 시민들로 붐볐고, 송도 센트럴파크에도 나들이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들은 패밀리보트나 카누를 빌려 타고 송도의 높은 빌딩 숲 사이로 탁 트인 공원 경치를 만끽했다.

창원 성산구 용호동 가로수길과 김해 대청계곡 일대 카페에는 연인·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이 야외 벤치에 앉아 일광욕하며 담소를 나눴다.

(장덕종 최영수 손현규 김준호 권준우 김도윤 전창해 이상학 백나용 민영규 홍창진 김선경 기자)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