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당선인 "4·3 희생자·유가족의 온전한 명예회복 위해 노력"

송고시간2022-04-03 10:44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3일 "4·3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수 정당 출신 대통령이나 당선인이 4·3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생존 희생자·유가족의 삶과 아픔 국가가 책임있게 어루만질 것"

제주 4·3 추념식 참석…보수정당 출신 대통령·당선인으로선 처음

추념사 하는 윤석열 당선인
추념사 하는 윤석열 당선인

(제주=연합뉴스)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념사를 하고 있다. 2022.4.3 [제주도사진기자회]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3일 "4·3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수 정당 출신 대통령이나 당선인이 4·3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인 지난 2월5일 제주 방문 때 당선인 신분이 되면 다시 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윤 당선인은 "4·3의 아픔을 치유하고 상흔을 돌보는 것은 4·3을 기억하는 바로 우리의 책임이며, 화해와 상생, 그리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대한민국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존 희생자들의 아픔과 힘든 시간을 이겨내 온 유가족들의 삶과 아픔도 국가가 책임 있게 어루만질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당선인은 "무고한 희생자들을 국민과 함께 따뜻하게 보듬고 아픔을 나누는 일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당연한 의무"라며 "과거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는 74년이 지난 오늘 이 자리에서도 이어지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4·3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윤석열 당선인
4·3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2022.4.3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그는 "과거는 우리가 바꿀 수 없지만, 미래는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다는 믿음이 비극에서 평화로 나아간 4·3 역사의 힘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곳 제주 4·3 평화공원이 담고 있는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널리 퍼져나가 세계와 만날 수 있도록 새 정부에서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우리는 4·3의 아픈 역사와 한 분, 한 분의 무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있다"며 "억울하단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소중한 이들을 잃은 통한을 그리움으로 견뎌온 제주도민과 제주의 역사 앞에 숙연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희생자들의 영전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고통의 세월을 함께하며 평화의 섬 제주를 일궈낸 유가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제주도민에게 "지난 2월 제가 이곳을 찾았을 때 눈보라가 쳤다. 오늘 보니 제주 곳곳에 붉은 동백꽃과 많은 아름다운 꽃들이 만개했다. 완연한 봄이 온 것"이라며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가슴에도 따뜻한 봄이 피어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고한 희생자의 넋을 국민과 함께 따뜻하게 보듬겠다는 약속, 잊지 않겠다"며 "다시 한번 희생자들의 안식을 기원하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거듭 밝혔다.

입장하는 윤석열 당선인과 김부겸 총리
입장하는 윤석열 당선인과 김부겸 총리

(제주=연합뉴스)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입장하고 있다. 2022.4.3 [제주도사진기자회] jihopark@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