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Z세대 10명 중 6명 "비싸더라도 '착한 기업' 제품 구매할것"

송고시간2022-04-03 12:00

beta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 10명 중 6명은 물건을 구매할 때 더 비싸더라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의 제품을 선호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MZ세대 3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4.5%가 'ESG를 실천하는 착한기업의 제품이 더 비싸더라도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고 3일 밝혔다.

고려대 이재혁 ESG연구센터장은 "가성비보다 '가심비'(가격대비 심리적 만족)를 중요시하는 MZ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면서 신념에 따른 소비가 확산하고 있다"며 "기업의 ESG 이슈가 쉽게 대중들에게 공유될 수 있는 만큼 기업들이 ESG 경영에 더욱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상의, MZ세대 380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공개

대한상공회의소 로고
대한상공회의소 로고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 10명 중 6명은 물건을 구매할 때 더 비싸더라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의 제품을 선호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MZ세대 3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4.5%가 'ESG를 실천하는 착한기업의 제품이 더 비싸더라도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고 3일 밝혔다.

ESG 우수기업 제품을 구매할 때 경쟁사 동일 제품보다 얼마나 더 지불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65.7%는 5% 미만, 29.8%는 5~10%라고 각각 답했다. 10% 이상을 추가로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도 4.2% 있었다.

고려대 이재혁 ESG연구센터장은 "가성비보다 '가심비'(가격대비 심리적 만족)를 중요시하는 MZ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면서 신념에 따른 소비가 확산하고 있다"며 "기업의 ESG 이슈가 쉽게 대중들에게 공유될 수 있는 만큼 기업들이 ESG 경영에 더욱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업의 바람직한 역할에 대해서는 '투명·윤리경영 실천'이 51.3%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일자리 창출'(28.9%), '환경보호'(13.2%)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ESG 경영에 대한 대응을 가장 잘하는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과 SK, LG, 오뚜기[007310], 유한킴벌리, 풀무원[017810], 현대차[005380] 등이 거론됐다.

향후 ESG 경영 확산을 위해 중요한 것이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국민인식 향상'(38.4%), '정부의 법·제도적 지원'(27.9%), '대기업의 솔선수범 실천'(27.6%) 등이 꼽혔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최근 ESG 이슈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면서 기업의 역할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변화했고, 사회공헌이나 투명·윤리경영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며 "우리 기업들도 ESG 경영 실천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