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한미정책협의단 미국으로 출국…차기정부 대미공조 시동

송고시간2022-04-03 10:29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에 파견하는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이 3일 오전 방미길에 올랐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DC로 출발했다.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은 미국 조야의 정책 입안·집행자들을 두루 만나 차기 정부와 바이든 미 행정부의 한미동맹·한반도 문제·동아시아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사전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선인 뜻 전달하고 한반도·한미동맹 정책방향 조율

한미정상회담 사전정지 이뤄질듯…새 외교안보라인과 美 예비 상견례 성격도

한미정책협의단 출국
한미정책협의단 출국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에 파견하는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 단장인 박진 국민의힘 의원 등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4.3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에 파견하는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이 3일 오전 방미길에 올랐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DC로 출발했다.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은 미국 조야의 정책 입안·집행자들을 두루 만나 차기 정부와 바이든 미 행정부의 한미동맹·한반도 문제·동아시아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사전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대표단은 잠정적으로 5박 7일 정도로 방미 일정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례를 고려할 때 미국 국무부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등 행정부 핵심 관계자들을 만날 것으로 보이며 의회 지도자, 싱크탱크 전문가 등과도 만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이 성사될지도 관심을 모은다.

다만 이번 대표단이 당선인으로부터 전권을 부여받은 '메신저'로서의 특사보다는 미국과 실질적 정책협의를 하기 위한 성격이 강한 만큼 성사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윤 당선인 측은 '정부대표 및 특별사절의 임명과 권한에 관한 법률'상 특사는 국가수반이 임명해 보내게 돼 있다는 점을 들어 당선인 신분으로 특사를 보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지난 1일 브리핑에서 협의단이 바이든 대통령을 예방하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도 "실질적이고 전문성을 갖춘, 책임 있는 주요 인사를 만나는 일정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미정책협의단 출국
한미정책협의단 출국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에 파견하는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 단장인 박진 국민의힘 의원 등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4.3 pdj6635@yna.co.kr

대표단은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해 국회의 대표적 외교통으로 꼽히는 박 의원이 단장을, 외교부 1차관과 국가안보실 1차장 출신의 조태용 의원이 부단장을 맡았다.

또 미중관계 전문가인 정재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일본 전문가인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한미연합군사령부 기획참모차장 및 주미대사관 국방무관 출신의 표세우 예비역 소장,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경제안보TF 위원장인 연원호 KIEP 부연구위원, 강인선 당선인 외신대변인이 포함됐다.

이번 방미에서 연합방위태세 등 군사, 미중관계, 한미일 3국 협력, 경제안보 등의 분야를 포괄적으로 다루며 미국과 전략적 공조를 위한 접점을 넓히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감행하고 핵실험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에서 한미가 한반도 문제를 어떻게 다뤄 나갈지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표단 방미는 윤 당선인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사전 정지작업 성격도 있다. 대표단은 윤 당선인의 한미관계 관련 메시지를 미국 측 인사들에게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지난달 3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형식을 어떻게 하든 당선인의 뜻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잘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박진·조태용 의원 모두 윤석열 정부 외교장관 후보군으로 거론돼 차기 정부 외교·안보라인과 미측 인사들의 상견례 성격을 띠게 될지도 주목된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