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마존 새 CEO 앤디 재시, 작년 연봉으로 2천600억원 받아

송고시간2022-04-02 07:52

앤디 재시 아마존 CEO
앤디 재시 아마존 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작년 7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사령탑에 앉은 앤디 재시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연봉으로 약 2천600억원을 받았다고 CNN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아마존이 이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를 인용해 재시 CEO가 작년 한 해 2억1천270만달러(약 2천594억원) 상당의 액수를 급여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는 재시가 2020년 받은 급여의 6배에 달하는 것이다. 재시는 아마존 CEO에 오르기 전 이 회사의 클라우드 사업 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의 CEO로 일했다.

재시 CEO의 지난해 급여는 거의 대부분이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으로, 10년에 걸쳐 나눠서 지급된다.

신규 CEO에게 막대한 규모의 주식을 보상으로 지급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 아니라고 CNN은 지적했다. 회사 실적이 본인의 보상과 직결되도록 해 회사와 개인 간 이해관계를 더 긴밀하게 하려는 것이다.

일례로 2019년 또 다른 정보기술(IT) 공룡인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CEO로 취임한 순다르 피차이는 그해 2억4천만달러(약 2천927억원) 상당의 회사 주식을 받기로 한 바 있다.

재시 CEO는 아마존 창업자 겸 CEO였던 제프 베이조스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우주탐사 사업 등 새로운 도전에 집중하기 위해 이사회 의장으로 옮기면서 아마존의 2대 CEO로 취임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