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좁은 구리시, 주차난 해소책으로 공유 주차장 확대

송고시간2022-04-03 07:05

beta

경기 구리시가 민선 7기 들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공유 주차장' 사업이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구리시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리지사는 지난달 23일 공유 주차장 사업에 새로 참여했다.

구리시는 전국 시·군 중 면적이 가장 작지만 인구는 19만명에 달하고 사통팔달로 교통량도 많아 주택가에서 심한 주차난이 빚어지자 해소 방안으로 공유 주차장 사업을 도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간·공공시설 주차장 19곳 1천452면 확보

구리 부양초교 공유 주차장
구리 부양초교 공유 주차장

[구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구리시가 민선 7기 들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공유 주차장' 사업이 눈길을 끌고 있다.

주택가에 있는 공공기관이나 민간시설의 주차장을 여유가 있는 시간대에 시민에게 탄력적으로 개방하는 사업이다.

3일 구리시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리지사는 지난달 23일 공유 주차장 사업에 새로 참여했다.

공단 주차장 60면 가운데 직원용을 제외한 44면을 지역 주민들에게 개방한 것.

이에 주변 갈매동 주민들은 앞으로 5년간 평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토·일요일과 공휴일에는 온종일 이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리지사 공유 주차장 참여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리지사 공유 주차장 참여

(구리=연합뉴스) 안승남(가운데) 경기 구리시장과 박무순(왼쪽)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리지사장이 공유 주차장에 대한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22.4.3 [구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리시는 전국 시·군 중 면적이 가장 작지만 인구는 19만명에 달하고 사통팔달로 교통량도 많아 주택가에서 심한 주차난이 빚어지자 해소 방안으로 공유 주차장 사업을 도입했다.

2019년 10월 대형마트의 참여로 야외 주차장 156면을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무료로 개방한 게 시작이었다.

그 뒤 백화점, 식당, 학교, 종교시설, 개인주택 등의 참여가 잇따르면서 공유 주차장에 참여한 민간 시설은 8곳, 334면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개인 주택 2곳은 담을 허물고 식당과 학교도 시설 개선을 통해 공유 주차장에 참여했으며 이에 따른 공사 비용은 구리시가 부담했다.

여기에 구리시의 본청과 5개 행정복지센터, 5개 산하 기관 등 11곳 1천118면까지 합치면 현재 지정돼있는 전체 공유 주차장은 19곳, 1천452면에 달한다.

구리시는 임대 건물인 2개 행정복지센터와 3개 산하기관, 지역내 한전, 세무서, 경찰서 등도 공유 주차장으로 지정하고자 협의를 진행 중이다.

안승남 시장은 "주택가 주차난 해소를 위해 공유 주차장이 확산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