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천서 공군 KT-1 2대 비행훈련 중 충돌…3명 순직·1명 실종(종합2보)

송고시간2022-04-01 15:18

beta

경남 사천에 있는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1일 훈련기 2대가 비행훈련 중 공중 충돌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2분께 공중비행훈련을 위해 이륙한 KT-1 훈련기 1대와 이어서 계기비행으로 이륙한 KT-1 훈련기 1대가 오후 1시 37분께 비행기지 남쪽 약 6km 지점 상공에서 공중충돌하여 추락했다.

공군은 "KT-1 훈련기 2대에선 비상탈출이 이뤄졌지만, 조종사 3명은 순직했고 1명은 실종된 상태"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륙 5분만에 공중 충돌 사고…공군, 사고 대책본부 구성

KT-1, 국내 개발 최초 훈련기…2003년에도 같은 부대서 훈련 중 사고

사천서 훈련용 전투기 KT1 2대 충돌 추락
사천서 훈련용 전투기 KT1 2대 충돌 추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사천=연합뉴스) 정빛나 박정헌 기자 = 경남 사천에 있는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1일 훈련기 2대가 비행훈련 중 공중 충돌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2분께 공중비행훈련을 위해 이륙한 KT-1 훈련기 1대와 이어서 계기비행으로 이륙한 KT-1 훈련기 1대가 오후 1시 37분께 비행기지 남쪽 약 6km 지점 상공에서 공중충돌하여 추락했다.

두 훈련기가 연달아 이륙한 지 5분 만에 사고가 난 셈이다.

계기비행은 조종사가 직접 육안으로 지형지물 등을 파악하는 시계비행과 달리 항공기 위치 등을 장착된 계기에만 의존하는 비행 방식이다.

공군은 "KT-1 훈련기 2대에선 비상탈출이 이뤄졌지만, 조종사 3명은 순직했고 1명은 실종된 상태"라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5MjqPMoZXo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사고 현장 주변에 민가가 있으나 확인된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차량 14대, 인력 35명을 현장에 급파했다.

공군은 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하여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는 한편 사고 원인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T-1은 국내 기술로 설계·개발된 최초의 국산 기본훈련기로, 지난 2000년 8월부터 실천배치됐다.

전투기 조종사 후보생들이 기초 조종술 숙달을 위해 활용하는 복좌(2인승) 훈련기다.

KT-1은 지난 2003년 11월에도 비행교육 훈련 중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당시 조종사 1명이 숨졌다.

당시 공군은 사고 원인 조사 결과 조종사의 엔진전자제어장치 스위치 조작 잘못으로 사고가 났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전투기서 탈출하는 조종사
전투기서 탈출하는 조종사

(사천=연합뉴스) 1일 오후 1시 36분께 경남 사천시 정동면 고읍리 한 들판 인근에 공군 훈련용 전투기 KT-1 두 대가 충돌해 추락했다. 사진은 전투기 충돌 직후 낙하산으로 탈출하는 조종사들의 모습. 2022.4.1 [박황배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me1223@yna.co.kr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