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토피·알레르기비염 환자 증가…20대 가장 많아

송고시간2022-04-01 14:01

beta

최근 10년간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 환자가 꾸준히 증가했으며, 그중에서도 20대의 진단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1일 '성인의 알레르기질환 및 알레르겐(알레르기 원인물질) 특이 면역글로블린 E(IgE) 양성률 현황'을 주제로 한 요약통계를 발표했다.

여성 연령별로는 19∼29세(31.6%), 30대(27.5%), 40대(23.8%), 50대(16.0%), 60대(10.2%), 70대(7.2%) 순으로 20대에서 가장 높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병청, 성인 알레르기 질환 현황 요약통계 발간

초록선(여성)-파란선(남성)
초록선(여성)-파란선(남성)

[질병관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최근 10년간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 환자가 꾸준히 증가했으며, 그중에서도 20대의 진단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1일 '성인의 알레르기질환 및 알레르겐(알레르기 원인물질) 특이 면역글로블린 E(IgE) 양성률 현황'을 주제로 한 요약통계를 발표했다.

알레르기 질환은 보통의 경우 진드기나 꽃가루 등 알레르기 원인물질에 노출됐을 때 생성되는 면역글로불린 E로 인한 면역 과민반응을 의미한다.

조사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의 아토피 피부염 의사진단 경험률은 2010년 3.3% 수준에서 2020년 5.2%로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19∼29세 비율이 12.6%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성인의 알레르기 비염 진단 경험률도 2010년 15.8%에서 2020년 18.7%로 올랐다.

특히 여성의 경우 같은 기간 16.2%에서 22.8%로 크게 늘었다. 여성 연령별로는 19∼29세(31.6%), 30대(27.5%), 40대(23.8%), 50대(16.0%), 60대(10.2%), 70대(7.2%) 순으로 20대에서 가장 높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또 알레르기 원인 물질로는 '집먼지진드기'에 반응하는 경우가 가장 많아 질환 예방을 위한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은 이처럼 매월 주제를 선정해 카드뉴스 등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방식으로 국가건강조사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달 중에는 지난해 청소년건강행태조사와 코로나19 유행 전후 성인의 만성질환 및 건강행태 비교 등을 주제로 건강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국가건강조사 결과를 의미 있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일상에서의 건강정보 활용도를 높여 건강 수준 향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원시 통계자료는 국민건강영양조사 누리집(knhanes.kdca.go.kr) 자료실 → 발간자료와 알림 → 홍보자료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초록선(여성)-파란선(남성)
초록선(여성)-파란선(남성)

[질병관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