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종희 "스마트폰-가전 부문 통합, 고객중심 기업 위한 첫걸음"

송고시간2022-04-01 12:09

beta

삼성전자[005930]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은 1일 "DX 통합은 고객 중심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 통합시너지와 미래준비, 조직 간 협업 등 3가지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이날 오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열린 DX부문 임직원 소통행사 'DX 커넥트'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한 부회장은 그간 별개 조직으로 나뉘어 있던 스마트폰 사업과 TV·가전 사업을 통합한 DX부문이 사업부 간의 시너지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DX부문 출범후 첫 임직원 소통행사…"통합 시너지·미래사업 강화할 것"

한종희 부회장
한종희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은 1일 "DX 통합은 고객 중심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 통합시너지와 미래준비, 조직 간 협업 등 3가지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이날 오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열린 DX부문 임직원 소통행사 'DX 커넥트'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DX(Device Experience) 부문은 지난해 IT·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부문을 통합해 새로 출범한 삼성전자의 완성품 부문이다. 한 부회장이 DX부문장을 맡고 있으며, 이번 임직원 소통 행사는 DX부문 출범 후 처음 열린 것이다.

한 부회장은 그간 별개 조직으로 나뉘어 있던 스마트폰 사업과 TV·가전 사업을 통합한 DX부문이 사업부 간의 시너지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은 "제품 간 벽을 허물고 전체 디바이스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고객들에게 똑똑한 디바이스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며 "고객의 상상을 경험으로 만드는 회사,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약속했다. 부문 통합을 계기로 스마트폰과 가전·TV 등 여러 기기를 사물인터넷 기술에 기반해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고객 경험을 극대화하겠다는 의미다.

한 부회장은 또한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을 확대하겠다"며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로봇 등 미래 유망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 신사업 발굴 체계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한 부회장은 아울러 "조직 간 협업과 소통도 확대할 것"이라며 "현재 일부에서 시행 중인 순환 근무, 인력 통합 운영제도를 확대해 인력 운영의 유연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선 회사 현안에 대한 임직원들의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됐다.

한 부회장은 최근 갤럭시 S22의 '게임 옵티마이징 서비스'(GOS) 논란에 대해서는 '이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고객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장기화되는 2022년도 노사협의회 임금협상에 대해선 '최선을 다하고 최종적으로 결정이 되면 가감 없이 소통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DX부문 임직원을 대상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일부만 현장에 참석했고, 나머지는 온라인 중계를 통해 시청했다. 한 부회장은 앞으로 임직원 소통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