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리 폭격기' 케이타, 프로배구 최초 한 시즌 4차례 라운드 MVP

송고시간2022-03-31 14:02

beta

아프리카 말리에서 온 KB손해보험의 간판 공격수 노우모리 케이타(20·등록명 케이타)가 프로배구 최초로 한 시즌에 4번이나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케이타는 31일 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8표를 획득해 6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케이타는 2021-2022시즌에만 1, 3, 4, 6라운드 등 4차례 MVP를 휩쓸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케이타
케이타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아프리카 말리에서 온 KB손해보험의 간판 공격수 노우모리 케이타(20·등록명 케이타)가 프로배구 최초로 한 시즌에 4번이나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케이타는 31일 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8표를 획득해 6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6라운드 득점, 공격 종합, 오픈, 백어택 등 4개 부문 1위를 질주해 KB손보가 창단 이래 처음으로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하는 데 앞장섰다.

케이타는 2021-2022시즌에만 1, 3, 4, 6라운드 등 4차례 MVP를 휩쓸었다. 이는 남녀를 통틀어 최초의 기록이다.

여자부에서는 2017-2018시즌 한국도로공사에서 뛴 이바나 네소비치가 세 차례 MVP를 석권해 최다 기록을 보유 중이다.

케이타는 전날 한국전력과의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24점을 터뜨려 시즌 누적 득점 1천285점을 기록, 2014-2015시즌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현 OK금융그룹)가 세운 V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1천282점) 기록도 갈아치웠다.

역대 프로배구 라운드 최다 MVP
역대 프로배구 라운드 최다 MVP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시즌 KB손보 유니폼을 입고 V리그를 밟은 케이타는 역시 레오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2년 연속 1천 득점 이상을 돌파하고 득점왕을 차지했다.

케이타는 4차례 라운드 MVP에 선정돼 800만원(각 200만원)을 받고 4차례 트리플크라운(한 경기에서 서브·백어택·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해 400만원(각 100만원)을 챙기는 등 상금으로만 1천200만원의 부수입을 올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