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신 중 소독제 노출, 자녀 천식·아토피 위험↑"

송고시간2022-03-31 10:32

beta

임신 중 의료기관 등에서 일하면서 소독제를 자주 사용하는 여성의 자녀는 3살 때 천식 또는 아토피성 피부염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야마나시(山梨) 대학의 고지마 레이지 보건과학 교수 연구팀이 '환경과 아동 연구' 참가 모자(母子) 7만8천915쌍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임신 중 매일 직장에서 소독제를 사용한 여성이 출산한 아이는 3살 때 천식 발생률이 다른 아이들보다 2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아 천식
소아 천식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중 의료기관 등에서 일하면서 소독제를 자주 사용하는 여성의 자녀는 3살 때 천식 또는 아토피성 피부염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야마나시(山梨) 대학의 고지마 레이지 보건과학 교수 연구팀이 '환경과 아동 연구' 참가 모자(母子) 7만8천915쌍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임신 중 매일 직장에서 소독제를 사용한 여성이 출산한 아이는 3살 때 천식 발생률이 다른 아이들보다 2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소독제 사용 횟수가 일주일에 1~6번인 여성의 자녀는 천식 발생률이 18% 높았다.

또 일주일에 소독제를 매일 최소 1번 이상 사용한 여성의 자녀는 아토피성 피부염 발생률이 29%, 일주에 1~6번 사용한 여성의 자녀는 16% 높았다.

소독제는 임신 여성의 피부 세균총(skin flora)에 변화를 일으키고 이것이 태아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소독제가 방출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 volatile organic compounds)이 태아의 면역체계를 왜곡시켜 출생 후 천식에 취약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직업·환경의학'(Occupational & Environment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아토피성 피부염
아토피성 피부염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