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X 열차, 18년간 8억8천만명 태우고 지구 1만3천870바퀴 달려

송고시간2022-03-31 11:00

beta

2004년 4월 1일 개통한 KTX 열차가 18년간 전국 8개 노선에서 8억8천659만명을 태우고 5억5천465만㎞를 운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5천만 국민이 한 사람당 17번 이상 KTX를 탄 셈이며, 4만km인 지구 둘레를 1만3천870바퀴 돌 수 있는 거리를 운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 1인당 17번 이상 탄 셈…서울역 하루 이용객 5만5천명으로 최다

개통 18주년 인포그래픽
개통 18주년 인포그래픽

[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2004년 4월 1일 개통한 KTX 열차가 18년간 전국 8개 노선에서 8억8천659만명을 태우고 5억5천465만㎞를 운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5천만 국민이 한 사람당 17번 이상 KTX를 탄 셈이며, 4만km인 지구 둘레를 1만3천870바퀴 돌 수 있는 거리를 운행했다.

모든 승객이 이동한 거리를 합치면 2천262억㎞로, 지구에서 태양까지 거리(1억5천만㎞)의 1천500배가 넘는다.

코레일은 2004년 경부선(서울∼부산)과 호남선(용산∼목포) 운행을 시작으로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전국 각지로 넓혀왔다.

2010년 경전선(서울∼진주), 2011년 전라선(용산∼여수엑스포), 2015년 동해선(서울∼포항), 2017년 강릉선(서울∼강릉), 지난해 중앙선(청량리∼안동), 중부내륙선(부발∼충주)까지 차례로 KTX가 개통됐다.

최고 시속 300㎞의 KTX가 서울과 주요 도시를 2시간 대로 연결하며 전국이 반나절 생활권이 됐다.

KTX 열차
KTX 열차

[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에서 부산까지 2시간 15분(최단 시간 기준), 포항까지 2시간 16분, 마산까지 2시간 57분, 강릉까지 1시간 49분이면 갈 수 있다. 용산에서 광주송정까지는 1시간 30분, 여수엑스포까지는 2시간 44분 걸린다.

지난해 새로 도입한 국내 최초의 동력 분산식 고속열차 KTX-이음은 청량리에서 제천까지 1시간, 안동까지는 2시간이면 갈 수 있다. 부발(이천)에서 충주는 35분 만에 주파한다.

하루 운행 횟수는 358회(주말 기준)로 개통 초기 132회에 비해 2.7배 이상 늘었고, 20개였던 KTX 정차역은 66개가 됐다. 운행노선은 2개에서 8개로 늘었다.

하루 이용객은 7만2천명에서 2019년 18만명으로 2.5배까지 늘었으나 2020년부터 지속된 코로나19 상황으로 지난해에는 일평균 13만8천명 수준에 머물렀다.

하루 이용객 수가 가장 많은 역은 5만5천여명(지난해 기준)이 넘게 타고 내린 서울역이며, 이어 동대구역 2만4천여명, 광명역 2만여명 순이었다.

KTX 개통 당시에는 전체 이용객의 85%가 역 창구에서 승차권을 구매했지만, 지금은 85.5%가 모바일 앱 '코레일톡' 등 비대면으로 발권한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KTX의 300km 속도는 시간과 공간을 압축했으며 관광, 비즈니스, 새로운 생활권을 탄생시키고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해 대한민국 대표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며 "세계적인 교통서비스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