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마리우폴 정전 제안…이번엔 민간인 대피할까

송고시간2022-03-31 09:08

beta

러시아가 민간인 대피를 이유로 들어 인도주의 위기에 몰린 우크라이나 남부 격전지 마리우폴에 일시적 정전을 30일(현지시간) 제안했다.

AFP통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통제하는 베르댠스크를 경유해 해안도시 마리우폴에서 내륙에 있는 자포리자로 가는 인도주의 통로를 31일 오전 10시부터 개설하기로 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인도주의 작전의 성공을 위해 유엔난민기구(UNHCR),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직접 참여한 가운데 대피를 실행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난민기구 등 국제기구에도 동참 요청…러 점령지 경유해 내륙행

"마리우폴 갇힌 민간인 16만명"…강제이주·도발 등 우크라 의심에 성사 가능성은 미지수

무차별 공격에 도시가 대부분 파괴된 마리우폴
무차별 공격에 도시가 대부분 파괴된 마리우폴

[로이터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러시아가 민간인 대피를 이유로 들어 인도주의 위기에 몰린 우크라이나 남부 격전지 마리우폴에 일시적 정전을 30일(현지시간) 제안했다.

AFP통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통제하는 베르댠스크를 경유해 해안도시 마리우폴에서 내륙에 있는 자포리자로 가는 인도주의 통로를 31일 오전 10시부터 개설하기로 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인도주의 작전의 성공을 위해 유엔난민기구(UNHCR),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직접 참여한 가운데 대피를 실행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31일 오전 6시까지 정전의 무조건 준수를 러시아 정부, UNHCR, ICRC에 서면 통보로 확약해줄 것을 요청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마리우폴에서 자포리자로 가는 새로운 인도주의 통로 4개를 열자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제안에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마리우폴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이후 인도주의 위기가 가장 심각한 도시로 거론된다.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을 2014년 병합한 크림반도와 친러시아 반군이 점령한 동부 돈바스 지역을 육상으로 연결할 거점으로 보고 우크라이나 침공 뒤 포위 공격을 계속하고 있다.

인구가 40만명이던 마리우폴은 무차별적인 폭격에 주택 대부분이 파괴됐을 뿐만 아니라 식량, 물, 전기 등 민간인 생존에 필요한 보급이 차단됐다.

서서 끼니 때우는 우크라 마리우폴 주민들
서서 끼니 때우는 우크라 마리우폴 주민들

(마리우폴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주민들이 28일(현지시간) 파괴된 건물 밖에 서서 빵을 먹고 있다.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이날 미국 CNN방송 인터뷰에서 러시아군 포격으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마리우폴 지역 대부분이 러시아군 통제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2022.3.29 leekm@yna.co.kr

어느 정도 규모의 민간인이 위기에 처했는지는 불투명하다. 다만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마리우폴에 갇혀 신음하는 민간인이 16만명 정도라고 지난 28일 밝혔다.

러시아의 이번 인도주의 통로 제안이 제대로 시행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그간 러시아군의 군사행동 때문에 인도주의 통로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우려해왔다.

특히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 정부가 마리우폴 주민들을 본인들 의사와 달리 친러시아 반군이 점령한 지역이나 러시아로 끌고 간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과거 사례를 보면 대피 목적지가 러시아로 설정된 까닭에 인도주의 통로 제안이 거부된 적도 있었고 일부 운영되다가 러시아군의 군사행동 첩보 때문에 중단된 적도 있었다.

러시아 관영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친러시아 분리주의 지도자인 데니스 푸실린은 러시아군의 포위 작전이 시작된 이후 마리우폴에서 러시아나 동부 반군 점령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으로 떠난 이들이 14만명이라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은 푸실린의 이 같은 주장을 입증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서방과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민간인 피해를 무마하고 전쟁 명분을 선전하려고 마리우폴 주민의 강제이주를 추진한다고 의심한다.

한 우크라이나 당국자는 최근 AP통신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마리우폴 주민들의 여권을 빼앗은 뒤 우크라이나 동부의 친러 반군 지역 '정화 캠프'를 거쳐 러시아의 경제 낙후지역으로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화캠프는 1990년대 말 체첸 전쟁 당시 반군을 찾아내기 위해 러시아군 등이 운영한 시설로, 민간인에 대한 구타·고문으로 악명높았다.

[우크라 침공] 러, 마리우폴 정전 제안…이번엔 민간인 대피할까 - 3

jang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3qSk3zNGv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