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늦잠 덕에 생명 건진 미콜라이우 고려인 주지사

송고시간2022-03-30 20:57

beta

우크라이나 미콜라이우의 주정부 청사가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크게 파괴되고 많은 사람이 숨졌으나 고려인 후손인 비탈리 김 주지사는 늦잠을 잔 덕에 화를 면했다고 더타임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콜라이우 주정부 청사는 우크라이나 최대의 항구 오데사에 연결된 전략적 요충지 미콜라이우시에 자리 잡고 있다.

러시아군의 주요 표적이었을 미콜라이우주의 '카리스마 넘치는' 김 지사는 늦잠을 자는 바람에 청사가 공격받을 당시 자신의 사무실에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미사일, 비탈리 김 주지사 출근 전 주정부 청사 강타…최소 12명 사망

뻥 뚫린 미콜라이우 주정부 청사
뻥 뚫린 미콜라이우 주정부 청사

29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남부 미콜라이우 주정부 청사 [미콜라이우 주정부 제공·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 우크라이나 미콜라이우의 주정부 청사가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크게 파괴되고 많은 사람이 숨졌으나 고려인 후손인 비탈리 김 주지사는 늦잠을 잔 덕에 화를 면했다고 더타임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전날 있었던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으로 최소 12명이 숨졌고 33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미콜라이우 주정부 청사는 우크라이나 최대의 항구 오데사에 연결된 전략적 요충지 미콜라이우시에 자리 잡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군의 주요 표적이었을 미콜라이우주의 '카리스마 넘치는' 김 지사는 늦잠을 자는 바람에 청사가 공격받을 당시 자신의 사무실에 없었다. 최근까지도 그는 이 사무실에서 연일 러시아를 조롱하는 SNS 영상을 올려 우크라이나는 물론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김 지사는 더타임스에 "그들(러시아군)은 빌딩의 절반을 파괴했고 내 사무실도 때렸다"고 말했다.

비탈리 김 우크라이나 미콜라이우 주지사
비탈리 김 우크라이나 미콜라이우 주지사

[비탈리 김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몇 주간 미콜라이우의 수비군 병사들은 지상군과 전투기, 헬기, 미사일 등 러시아의 파상적인 공세를 막아내고 있으나 이 과정에서 수백명의 민간인과 군인들이 숨지고 주거용 건물과 학교, 병원 등이 파괴됐다.

러시아군은 주정부 청사 공격 후 미콜라이우시 북쪽의 보즈네센스크에서 미콜라이우시 방향으로 진격하려 했으나 우크라이나군에 저지당했다고 보즈네센스크 방위 책임자인 올렉산드르 로보스 대령이 밝혔다.

로보스 대령은 "지금 러시아군의 탱크와 병력수송용 장갑차는 전쟁 초기와는 달리 더 낡고 닳은 장비들"이라며 "러시아군 병사들은 혼란스럽고 겁먹었으며 갈피를 못 잡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전부는 아닐지라도 그들의 차량 다수를 파괴했다"면서 "이제 그들은 더는 진군하지 않고 있으며 미콜라이우를 차지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why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k56pmsMmu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