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간 김총리 "임기 두달도 안남아…고향 인사 마지막인듯"(종합)

송고시간2022-03-30 16:22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서대구역이 대구·경북의 발전은 물론이고 국가균형발전과 동서 화합을 이어가는 '희망 이음'의 중요한 고리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대구역 개통식에 참석, "서대구역은 대구와 광주를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 '광주대구선'의 출발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북 상주 출신으로 대구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김 총리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을 향해 "이제 제 임기가 한 두 달이 채 남지 않았다. 오늘 서대구역 개통을 축하드리는 것이 제가 고향에서 받아온 큰 사랑에 대해 인사 말씀을 드리는 마지막 기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대구역·외곽순환도로 개통식 참석 "국가균형발전·동서화합 잇는 고리 되길"

"尹정부 성공한 정부 되도록 인수인계 부드럽고 꼼꼼하게 잘하겠다"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개통식 축사하는 김부겸 총리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개통식 축사하는 김부겸 총리

(대구=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30일 대구 달성군 다사읍에서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고속국도 제700호 대구외곽선 구간) 개통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22.3.3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서대구역이 대구·경북의 발전은 물론이고 국가균형발전과 동서 화합을 이어가는 '희망 이음'의 중요한 고리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대구역 개통식에 참석, "서대구역은 대구와 광주를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 '광주대구선'의 출발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서대구역 개통은 140만 대구 서남부권 시민과 경북 남부 도민들의 편리한 고속철도 이용은 물론이고 대구·경북의 균형발전에도 중요한 전환점"이라며 "2027년 개통 예정인 '대구산업선'까지 완성이 되면 서대구역은 성서 산업단지, 달성 산업단지, 대구 국가산업단지를 잇는 물류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경북 상주 출신으로 대구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김 총리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을 향해 "이제 제 임기가 한 두 달이 채 남지 않았다. 오늘 서대구역 개통을 축하드리는 것이 제가 고향에서 받아온 큰 사랑에 대해 인사 말씀을 드리는 마지막 기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총리 유임설에 선을 그으면서 대구 지역 정치에도 작별을 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2012년 총선 대구 수성갑 국회의원, 2014년 지방선거 대구시장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셨으나 3번째 도전인 2016년 20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재도전한 끝에 당선돼 4선 의원에 올랐다.

21대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에게 밀려 낙선한 김 총리는 이후에도 보유하고 있던 대구 수성구 아파트를 지난해 5월 총리 취임 직후 처분한 바 있다. 또 김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국무총리로서 국정에 한치에 빈틈이 없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다음 윤석열 정부가 성공한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인수인계를 부드럽고 꼼꼼하게 잘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서대구역 개통 퍼포먼스 하는 김부겸 총리
서대구역 개통 퍼포먼스 하는 김부겸 총리

(대구=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 네 번째)가 30일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 권영진 대구시장,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서대구역 개통식에서 개통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2.3.30 kimsdoo@yna.co.kr

김 총리는 이어 대구외곽순환선 개통식에도 참석했다.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대구외곽순환선은 대구의 교통에는 물론이고 영천, 경산, 칠곡 등을 하나로 묶어 대구 경북 지역의 교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여기서 그쳐서는 안되고 앞으로 통합신공항까지 염두에 두고 교통망이 확충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을 언급, "이 사업이 앞으로 늘어날 교통량에 대비하고 일자리 창출을 통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