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쌍용건설,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 럭셔리 5성급으로 리모델링

송고시간2022-03-30 11:45

beta

66년 전통의 현존하는 국내 최장수 민영호텔이 5성급 럭셔리 호텔로 재탄생했다.

쌍용건설은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을 약 2년여의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특1급(5성급)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로 완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쌍용건설은 이 호텔의 외관을 유리와 금속재 패널로 마감하고 기존의 피트니스 센터, 사우나, 실내 수영장 등은 럭셔리 호텔에 걸맞게 인테리어를 대폭 교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년여 공사 거쳐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완공

쌍용건설이 리모델링한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쌍용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쌍용건설이 리모델링한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 [쌍용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66년 전통의 현존하는 국내 최장수 민영호텔이 5성급 럭셔리 호텔로 재탄생했다.

쌍용건설은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을 약 2년여의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특1급(5성급)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로 완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쌍용건설은 이 호텔의 외관을 유리와 금속재 패널로 마감하고 기존의 피트니스 센터, 사우나, 실내 수영장 등은 럭셔리 호텔에 걸맞게 인테리어를 대폭 교체했다.

최상층 연회장과 지상 4층 실외 수영장에는 개폐식 유리 천장을 시공해 계절과 기후 변화에 따른 차별화된 운영이 가능하도록 했다.

호텔 로비에는 가로 821㎝, 세로 257㎝의 대형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미디어아트 거장인 이이남 작가의 '금강의 빛'을 전시해 럭셔리 호텔의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존에 413개이던 객실은 269개로 줄이고, 내년 오픈을 목표로 49실의 레지던스가 들어서는 것으로 설계했다.

쌍용건설은 아파트 리모델링과 함께 최고급 건축물 리모델링에서도 시공 실적 1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