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협상진전에 원/달러 환율 급락…1,210원대 초반

송고시간2022-03-30 09:24

beta

30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개장 초반 급락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6분 현재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 대비 7.8원 떨어진 1,212.0원이다.

이날 환율은 9.3원 낮은 1,210.5원에 출발해 1,210원대 초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 협상진전에 원/달러 환율 급락…1,210원대 초반
우크라 협상진전에 원/달러 환율 급락…1,210원대 초반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코스피가 상승세로 출발한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3.30 utz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30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개장 초반 급락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6분 현재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 대비 7.8원 떨어진 1,212.0원이다.

이날 환율은 9.3원 낮은 1,210.5원에 출발해 1,210원대 초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평화협상 진전으로 위험선호 심리가 개선된 게 원/달러 환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전날(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회담에서 우크라이나는 자국에 대한 안보가 보장된다면 러시아가 요구해온 중립국화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제안했고, 러시아도 "협상이 건설적으로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러시아군은 회담 직후 신뢰 강화 차원에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북동부 체르니히우에 대한 군사 활동을 대폭 축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투자심리 개선에 전날 미국 뉴욕증시는 강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0.97%,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1.23% 각각 올랐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4% 상승 마감했다.

국제유가 급등세 진정도 원화 강세에 우호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8일 7%가량 급락한 데 이어 전날도 배럴당 1.6% 내렸다.

월말을 맞아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가 지속되는 점도 원/달러 환율 하락 요인이다.

엔화에 견준 원화 환율은 100엔당 980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87.73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88.13원)에서 0.40원 내렸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