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희찬 골대' 벤투호, UAE와 월드컵 최종예선 전반 0-0 종료

송고시간2022-03-29 23:38

beta

벤투호가 '조 1위'가 걸린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9일 오후(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알막툼 경기장에서 킥오프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원정경기에서 UAE와 전반을 0-0으로 맞선 채 마무리했다.

플레이오프(PO)로 카타르행 희망을 이어가려는 3위 UAE를 맞아 벤투 감독은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정예 공격진을 선발로 가동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합하는 손흥민.
경합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벤투호가 '조 1위'가 걸린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9일 오후(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알막툼 경기장에서 킥오프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원정경기에서 UAE와 전반을 0-0으로 맞선 채 마무리했다.

이미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승점 23·7승 2무)은 앞서 이날 레바논과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긴 이란(승점 25·8승 1무 1패)에 이어 조 2위로 내려앉은 가운데 UAE와의 대결에 나섰다.

플레이오프(PO)로 카타르행 희망을 이어가려는 3위 UAE를 맞아 벤투 감독은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정예 공격진을 선발로 가동했다.

중원에는 이재성(마인츠)과 권창훈(김천) 아래 정우영(알사드)이 역삼각형 형태로 포진했다.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페네르바체), 김태환(울산)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이번 최종예선 들어 처음으로 김승규(가시와)가 아닌 조현우(울산)가 꼈다.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며 UAE를 몰아붙였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전반 12분에는 김태환이 UAE 하리브 압달라 수하일에게 반칙을 저지른 뒤 페널티킥 여부를 놓고 비디오판독이 이어져 가슴을 졸여야 했다.

이후에도 상대 진영에서 종종 패스가 끊긴 뒤 역습을 허용하기도 했다.

한국은 전반 36분 권창훈이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침투해 낮게 깔아 준 공에 황의조가 오른발을 쭉 내밀어봤지만 그대로 지나쳐 버리는 장면이 나왔다.

2분 뒤 이재성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황의조가 머리로 돌려놓았으나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부심의 오프사이드 깃발도 들렸다.

전반 43분에는 손흥민의 코너킥을 상대 수비가 걷어내자 페널티아크 오른쪽에 있던 황희찬이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띄워 찬 공이 크로스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