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숙 여사 '옷값 논란' 차단나선 靑…사비 미공개에 공방 계속

송고시간2022-03-29 18:26

beta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옷값에 청와대 특수활동비 등이 들어간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29일 "의류비는 모두 사비로 부담했다"며 공개적으로 반박했다.

청와대가 김 여사가 옷값에 얼마의 사비를 썼는지는 밝히지 않고 있는데다, 야권에서는 의류비는 물론 특활비까지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당분간 정치권 공방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신혜현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김 여사의 옷값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류 구입 목적으로 특수활동비 등 국가 예산을 사용한 적이 없다. (의류비는 모두) 사비로 부담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근거없는 가짜뉴스 안돼" vs "의류비·특활비 공개해야"

김정숙 여사가 1월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모하메드빈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숙 여사가 1월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모하메드빈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옷값에 청와대 특수활동비 등이 들어간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29일 "의류비는 모두 사비로 부담했다"며 공개적으로 반박했다.

해당 의혹이 확산하며 임기말 문 대통령에 대한 여론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진화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청와대가 김 여사가 옷값에 얼마의 사비를 썼는지는 밝히지 않고 있는데다, 야권에서는 의류비는 물론 특활비까지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당분간 정치권 공방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 신혜현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김 여사의 옷값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류 구입 목적으로 특수활동비 등 국가 예산을 사용한 적이 없다. (의류비는 모두) 사비로 부담했다"고 강조했다.

신 부대변인은 특히 "대통령비서실의 특수활동비가 국방, 외교, 안보 등의 사유로 공개하기 어렵다는 점을 빌미로 일부에서 무분별하게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이처럼 청와대가 정면 대응에 나선 데에는 이번 논란이 예상 밖으로 커진 가운데 자칫 문재인 정부의 임기 마무리 작업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생각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권교체기 이런 의혹이 더 거세진다면 문재인 정부 전체에 상처를 남길 수 있다는 위기감도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동안 대응을 하지 않다가 오늘 반박을 한 이유가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동안 가짜뉴스가 자정이 됐다고 생각했는데, 오늘도 언론에서 보도가 되는 것을 보고 정확하게 말씀을 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결국 이번 논란이 '무대응'으로 지나갈 수 있는 상황을 넘어선 것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김 여사의 공식 행사 의상에 특수활동비가 사용됐다는 주장은 근거 없음이 명명백백해졌다"며 "이런 소모적 논란이 종식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정치권에서는 당분간 이 논란이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여사가 '사비로 부담했다'는 청와대의 설명에 대해서도 일각에서는 '곧이곧대로 믿기 힘들다'는 반응이 나온다.

청와대 측에서는 "사비 사용 내역에 대해 청와대가 공개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고 하지만, 온라인 공간에서는 "왜 공개하지 못하나"라는 불만 섞인 글이 올라오고 있다.

특히 야권에서는 의류비뿐 아니라 특활비 자체를 공개해야 한다고 공세를 펴고 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와대의 대통령 특수활동비는 공개가 될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기밀이라고 해도 외부 공개를 잠시 금지한다는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공개를 하지 않는 것은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킨다. 형사처벌 문제까지 야기하는 사안"이라며 "문 대통령도 재임 중에 솔직히 공개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이날 조선일보는 김 여사가 지난 2019년 문 대통령의 노르웨이 순방에 동행해 '뭉크 미술관'을 관람하고 K팝 공연도 관람했다고 지적하는 취지의 보도를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주최 측과 조율이 돼서 간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kjWhVO8vA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