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협상 기대에 원/달러 환율 1,220원 밑으로

송고시간2022-03-29 15:44

beta

29일 금융시장에서 위험회피 심리가 완화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7.5원 내린 1,219.8원에 거래를 마쳤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협상 진전 기대로 위험선호 심리가 되살아난 데다 월말을 맞아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이 나오면서 전날 원/달러 환율 상승분(8.5원)을 대부분 되돌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5원 내린 1,219.8원 마감…원/엔, 3년3개월만에 980원대로 하락

코스피 0.42% 상승 마감
코스피 0.42% 상승 마감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코스피가 29일 상승 마감해 2,74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51포인트(0.42%) 오른 2,741.07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6.06포인트(0.59%) 오른 2,745.62에서 출발해 장 초반 2,754.18까지 올랐으나 오후 들어 상승 폭이 줄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72포인트(1.16%) 오른 937.83으로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장을 마감한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3.29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29일 금융시장에서 위험회피 심리가 완화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7.5원 내린 1,219.8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4.3원 내린 달러당 1,223.0원으로 출발해 장중 하락 흐름을 지속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협상 진전 기대로 위험선호 심리가 되살아난 데다 월말을 맞아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이 나오면서 전날 원/달러 환율 상승분(8.5원)을 대부분 되돌렸다.

국제유가 급등세가 진정된 것도 원화 강세에 힘을 실었다. 전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약 7% 급락한 배럴당 105.96달러에 마쳤고, 이날 아시아 시장에서도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코스피는 0.42% 오른 2,741.07에 마감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천834억원 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80원대로 하락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88.13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6.79원)에서 8.66원 내렸다.

원/엔 재정환율이 오후 3시 30분 기준가로 100엔당 980원대로 떨어진 것은 2018년 12월 5일(985.45원) 이후 3년 3개월여 만이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