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일본 역사왜곡 교과서 검정통과 깊은 유감·시정 촉구"

송고시간2022-03-29 15:25

beta

정부는 29일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를 '강제 연행'했다는 표현이 사라진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을 두고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정부는 일본 정부가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교부
외교부

[촬영 최현주]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정부는 29일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를 '강제 연행'했다는 표현이 사라진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을 두고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정부는 일본 정부가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및 강제징용 문제 관련 표현 및 서술이 강제성을 희석하는 방향으로 변경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 정부가 그간 스스로 밝혀왔던 과거사 관련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한 역사교육을 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 간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 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이날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고교 2학년 이상 학생이 사용하게 될 교과서 239종의 검정 심사를 통과시켰다.

이 중 일부 교과서에서 '강제 연행' 표현이 검정 과정에서 '동원'이나 '징용'으로 수정됐고 지리·공공·정치경제 등 12종의 사회 과목 교과서에는 독도가 "일본(우리나라) 고유 영토"라는 기술이 포함됐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